배우 김의성, ‘쌍용차 전원 복직’ 바라며 위안부 할머니에 티볼리 기증한 사연

입력 : ㅣ 수정 : 2018-09-14 2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의성(왼쪽)이 지난 2016년 4월 14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돕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 쌍용자동차 티볼리를 기증하고 길원옥(왼쪽 두 번째) 할머니, 김복동(왼쪽 세 번째) 할머니, 윤미향(오른쪽) 정대협 상임대표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의성은 쌍용차 해고 노동자의 전원 복직을 바라며 자동차를 기증했다. 쌍용차 노조는 14일 남은 해고 노동자 119명 전원을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 2018.9.14  정대협 공식 페이스북(@womenandwa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우 김의성(왼쪽)이 지난 2016년 4월 14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돕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 쌍용자동차 티볼리를 기증하고 길원옥(왼쪽 두 번째) 할머니, 김복동(왼쪽 세 번째) 할머니, 윤미향(오른쪽) 정대협 상임대표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의성은 쌍용차 해고 노동자의 전원 복직을 바라며 자동차를 기증했다. 쌍용차 노조는 14일 남은 해고 노동자 119명 전원을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 2018.9.14
정대협 공식 페이스북(@womenandwar)

2009년 대규모 구조조정에 격렬히 저항하다 해고된 쌍용자동차 노동자 119명의 전원 복직이 14일 결정된 가운데 쌍용차 투쟁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던 배우 김의성의 선행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쌍용차 노사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14일 해고자 119명 중 60%는 올해 말까지, 나머지는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이른바 쌍용차 사태가 9년 만에 마무리됐다.

배우 김의성은 지난 2015년부터 쌍용차 해고 노동자를 응원해왔다. 경기 평택에서 굴뚝 농성을 벌였던 김정욱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사무국장과 이창근 정책기획실장을 도우려 광화문광장 1인 시위에 나섰다.

대중의 관심을 끌기 위해 두 노동자를 응원하는 ‘굴뚝 데이’ 캠페인을 제안하고, 장기농성자를 위한 밥차 운영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김의성 페이스북. 2018.9.14

▲ 김의성 페이스북. 2018.9.14

당시 김의성은 해고 노동자들이 복직해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를 만들면 그 차를 사서 타고 다니겠다고 공개적으로 약속했다.

그로부터 1년 뒤인 2016년 2월 이창근 실장 등 해고 노동자 18명이 먼저 복직해 생산라인에서 티볼리를 출고했다는 소식을 접한 김의성은 약속을 지켰다.

신차 티볼리를 본인이 타는 대신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기증하면서 김의성의 선행은 더욱 빛났다.

위안부 할머니를 돕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같은해 4월 14일 공식 페이스북(@womenandwar)을 통해 김의성의 티볼리 기증 사실을 알렸다.

정대협은 “배우 김의성씨가 지역 할머니 방문이나 수요시위 등에 할머니들을 편안하게 모시고 다닐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쌍용차 티볼리를 기증해 주셨다”며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를 모시고 시승식을 한 뒤 차량에 세월호 노란 리본과 나비 스티커를 붙였다”고 밝혔다.
쌍용차 복직 노동자가 만든 티볼리 시승식 배우 김의성(오른쪽)이 지난 2016년 4월 14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돕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 쌍용자동차 티볼리를 기증한 뒤 차량 뒤에 길원옥(왼쪽 세 번째) 할머니, 김복동(왼쪽 두 번째) 할머니, 윤미향(왼쪽) 정대협 상임대표를 태우고 시승하고 있다. 2018.9.14  정대협 공식 페이스북(@womenandwa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쌍용차 복직 노동자가 만든 티볼리 시승식
배우 김의성(오른쪽)이 지난 2016년 4월 14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돕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 쌍용자동차 티볼리를 기증한 뒤 차량 뒤에 길원옥(왼쪽 세 번째) 할머니, 김복동(왼쪽 두 번째) 할머니, 윤미향(왼쪽) 정대협 상임대표를 태우고 시승하고 있다. 2018.9.14
정대협 공식 페이스북(@womenandwar)

김의성은 당시 자신의 트위터에 “이창근이 만든 뜻 깊은 티볼리를 좀 더 의미있게 사용하자는 생각을 하던 중 정대협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모시는 차량이 매우 노후해서 교체가 필요하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쌍용차 복직 노동자들이 만든 티볼리를 할머니들이 타신다면 정말 멋질 것 같았다”고 기증 배경을 설명했다.

김의성은 ‘한겨레’와 전화 인터뷰에서 “해고자 복직 문제가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사람들이 계속 같이 지켜봐야 한다는 점을 말하고 싶었다”며 “차 한 대로 쌍용차 해고자들과 위안부 할머니들이 연결된다면 그 또한 멋진 일이 아닐까”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의성이 기증한 은색 티볼리는 정확히 2년 5개월이 지난 오늘도 할머니들의 발이 되어주고 있다.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서 1900년대 초 일제에 국권을 팔아 넘기는 친일파 이완익을 열연했던 김의성. 2018.9.14  김의성 페이스북

▲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서 1900년대 초 일제에 국권을 팔아 넘기는 친일파 이완익을 열연했던 김의성. 2018.9.14
김의성 페이스북

정대협 관계자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들은 수요시위에 한나절만 다녀오셔도 며칠씩 힘들어 하신다”며 “티볼리에 휠체어를 싣고 병원도 가고 지방도 방문할 수 있어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쌍용차 해고 노동자 전원의 복직이 결정된 것에 대해 “9년이라는 긴 시간 싸워오셨는데 모두 복직하실 수 있게 돼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서 1900년대 초 일제에 국권을 팔아넘기는 친일파 ‘이완익’을 열연한 김의성. 그의 실제 삶은 극과는 정반대다.

김의성은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 앞에서 위안부 피해자를 기만하는 화해치유재단의 즉각 해산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