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쌍용자동차 해고자 119명 전원 복직 합의...9년 만에 타결

입력 : ㅣ 수정 : 2018-09-14 1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이 14일 서울 광화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해고자 전원 복직에 합의한 소감을 말하고 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서울 광화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해고자 전원 복직에 합의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8.9.14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이 14일 서울 광화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해고자 전원 복직에 합의한 소감을 말하고 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서울 광화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해고자 전원 복직에 합의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8.9.14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119명 전원을 내년 6월까지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 2009년 쌍용자동차 대량해고 사태 이후 9년 동안 이룰 수 없었던 ‘복직의 꿈’이 노·노·사가 합의한 ‘해고자 복직 합의서’에 담겼다.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와 쌍용자동차 등은 14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노·사·정이 전날 잠정 합의한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최종식 쌍용차 사장, 홍봉석 쌍용차노조(기업노조) 위원장, 문성현 경사노위원장이 참여했다.

합의서를 낭독한 홍 위원장은 “첫째, 복직 대상 해고자를 2018년 말까지 60%를 채용하고, 나머지 해고자를 2019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한다”고 말했다. 노조가 기존에 요구하던 2019년 6월 전 일괄 복귀 요구가 받아들여진 것으로 보인다. 합의문이 이행되면 모든 해고자들은 정리해고된 지 10년 전에 공장으로 복귀하게 된다.

그는 이어 “둘째로 2019년 상반기 대상자 중 부서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대상자에 대해 2019년 7월 1일부터 2019년 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 후 2019년 말까지 부서배치를 완료한다”면서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무급휴직자를 대상으로 교육, 훈련 등을 실시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고 덧붙였다.

김 지부장은 “어려운 조건에서도 대승적 결단을 내려준 사장과 위원장에게 해고자들을 대표해서 고맙다는 말씀 드린다”면서 “국가폭력 진상 규명 등 남은 과제들을 차분하게 해결해나가면서 회사의 도약을 위해 혼신을 다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쌍용차에는 새로운 출발을 기약하는 뜻 깊은 날이 아닐까 싶다”면서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정부의 입장에서 할 수 있는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해고된 노동자들이야 노동자라는 굴레 때문에 아픔을 겪었지만 저는 10년 동안 가정을 지켜주신 그 가족들에게 정부를 대신해 감사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하며 울컥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인도에 가서 각별한 관심을 두고 움직였던 것이 큰 힘이었다”면서 “복직이 끝이 아니라 노사갈등의 대명사가 된 쌍용차가 화해 협력으로 더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하는 해고자 복직 합의서 전문

쌍용자동차주식회사, 쌍용자동차노동조합 및 금속노동조합 쌍용자동차지부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현재까지 복직하지 못한 해고자 문제의 조기 해결을 통하여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회사의 도약을 위해 아래와 같이 합의한다.

1. 회사는 복직 대상 해고자를 2018년 말까지 60%를 채용하고, 나머지 해고자를 2019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한다.

2. 2019년 상반기 대상자 중 부서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대상자에 대해 2019년 7월 1일부터 2019년 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후 2019년 말까지 부서배치를 완료한다. 무급휴직자에 대한 처우 등 제반 사항은 기 시행한 사례에 따르기로 한다. 또한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무급휴직자를 대상으로 교육, 훈련 등을 실시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3. 금속노조쌍용차지부는 본 합의와 동시에 회사를 직접 상대방으로 한 2009년 인력 구조조정과 관련된 일체의 집회나 농성을 중단하고, 이와 관련된 일체의 시설물과 현수막을 자진 철거하며, 회사가 본 합의를 위반하지 않는 한 회사를 직접 상대방으로 한 2009년 인력 구조조정과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한다.

4.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쌍용자동차 노노사가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불구하고 지난 10여년간의 사회적 갈등을 사회적 합의로 해결한 것에 존경을 표하며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해고자 복직으로 생기는 회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 방안과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한다.

5.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과 지속성장을 위해 추가적 정부지원 방안 마련 및 본 합의서에 따른 세부 실행계획 점검을 노사정대표가 참석하는 “쌍용자동차 상생 발전위원회”에서 논의한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