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다큐] 비수가 된 기적, 살려야 할 기회

입력 : ㅣ 수정 : 2018-09-13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류는 지금 플라스틱과의 전쟁 중
‘기적의 소재’로 150년 누렸지만… 버려진 플라스틱은 바다를 삼켰고, 돌고 돌아 인간을 덮쳤다
플라스틱 컵·비닐봉지 대신 텀블러·장바구니를 들어본다… 우리의 지구는 일회용이 아니기에
지난 2일 인천 강화군 초지대교 인근 해안가에서 재생용 플라스틱 수거업체의 한 직원이 분리 수거해 놓은 플라스틱 빨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만 연간 26억개가 소비되고 있는 플라스틱 빨대는 크기가 작고 날카로워 바다 생물에게 직접적인 위협을 주는 흉기가 되기도 한다.

▲ 지난 2일 인천 강화군 초지대교 인근 해안가에서 재생용 플라스틱 수거업체의 한 직원이 분리 수거해 놓은 플라스틱 빨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만 연간 26억개가 소비되고 있는 플라스틱 빨대는 크기가 작고 날카로워 바다 생물에게 직접적인 위협을 주는 흉기가 되기도 한다.

플라스틱은 지난 150년간 ‘기적의 소재’로 불렸다. 값싸고 가벼운 데다 내구성이 좋아 인류의 삶을 점령하다시피 했다. 하지만 최근 플라스틱이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물질로 부상하자 세계는 ‘플라스틱과의 전쟁’을 선포하며 퇴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플라스틱 빨대를 대체하기 위해 선보인 종이 빨대.

▲ 플라스틱 빨대를 대체하기 위해 선보인 종이 빨대.

●한국, 플라스틱 소비 1위… 핀란드의 100배

정부도 이달 열린 ‘제1차 자원순환기본계획’에서 재활용이 어려운 폐비닐과 플라스틱 빨대를 2027년까지 단계적으로 없애기로 했다. 간편하고 가성비 좋은 일회용품에 푹 빠진 우리나라는 플라스틱 소비 1위 국가다. 비닐봉지 414장, 플라스틱 98.2㎏. 우리 국민 1명이 1년 동안 소비하는 일회용품이다. 1년에 비닐봉지 4장을 사용하는 핀란드 사람들과 비교하면 100배가 넘는 규모다.

지난 2일 인천 강화군 초지대교. 전날 중부지역에 내린 폭우로 물살은 누런 황토 빛이었다. 해안도로를 따라 올라가자 정박 중인 작은 어선 사이로 떠내려온 페트병 등 플라스틱과 생활 쓰레기가 뒤엉켜 있었다. 눈살을 찌푸리게 했지만 더욱 심각한 것은 바다로 흘러든 플라스틱이라고 한다. 바닷속에서 5㎜ 이하 크기로 작게 쪼개진 미세 플라스틱은 해양 생태계는 물론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기 때문이다. 영국의 ‘플라스틱 없는 슈퍼마켓 만들기’ 운동가 벤 포글은 한 언론에서 최근 인도양을 잠수할 당시 목격했던 모습을 “바다 표면은 평온했지만 수면 밑은 플라스틱으로 뒤덮인 독성 수프 같았다”고 묘사했다.
경기 김포에 있는 한 재생용 플라스틱 수거 업체에서 플라스틱 쓰레기를 집게차로 하역하고 있다.

▲ 경기 김포에 있는 한 재생용 플라스틱 수거 업체에서 플라스틱 쓰레기를 집게차로 하역하고 있다.

●미세 플라스틱 삼킨 해산물이 밥상으로

한 번 쓰고 버려진 플라스틱은 100년이 지나도 썩지 않는다. 바다로 간 플라스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