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응어리 딛고…쌍용차 해고자 전원 복직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4 08: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사, 잠정 합의…세부안은 오늘 공개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열린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쌍용차 진압 보고서 발표에 따른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전국금속노동조합 쌍용자동차지부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8.28 연합뉴스

▲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열린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쌍용차 진압 보고서 발표에 따른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전국금속노동조합 쌍용자동차지부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8.28 연합뉴스

내년 6월까지 119명 공장 복귀 마무리

쌍용자동차 해고 노동자 전원이 공장으로 돌아온다.

13일 금속노조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에 따르면 쌍용차 노사가 이날 해고자 전원 복직에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 대규모 구조조정과 옥쇄파업 이후 해고자 30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우리 사회의 대표적인 ‘응어리’로 남았던 쌍용차 문제가 9년 만에 해결 국면으로 접어든 것이다. 잠정 합의안의 핵심은 여전히 복직되지 않은 해고자 119명 전원을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시킨다는 것이다. 합의안대로 이행되면 쌍용차 구조조정 사태 10년이 되기 전 해고자들이 모두 공장으로 돌아갈 길이 열린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정리해고 사태 10년을 맞는 2019년 6월 이전까지 해고자 전원을 복직시키라고 요구해 왔다.

구체적인 합의안 내용은 14일 오전 공개될 예정이다. 금속노조는 이날 밤 잠정 합의안을 쌍용차지부 조합원들에게 설명했다. 쌍용차지부는 16일 조합원 총회를 개최해 내부 동의를 받을 예정이다. 사측도 인도 마힌드라 본사의 승인을 받은 뒤 합의안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합의안은 쌍용차 사측과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쌍용차노조(기업노조) 등 노·노·사 교섭을 통해 전격 도출됐다. 앞서 이날 오전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홍봉석 기업노조 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 마련된 쌍용차 해고노동자 김주중씨의 분향소를 찾았다. 쌍용차 사장이 분향소를 찾은 것은 처음이다.

최 사장은 분향소에서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과 유가족들께 애도 말씀을 올린다”며 “2009년 경영악화로 정리해고를 한 뒤 많은 직원들이 아픔을 겪었고, 다시 사회적 이슈가 된 것을 경영진을 대표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득중 쌍용차지부장은 “9년간 버텨낸 해고자들이 빨리 공장으로 돌아가 땀내나는 작업복을 입고 쌍용차를 만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8-09-14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