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화 협상 시간 걸려… ‘채찍과 당근’ 병행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3: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한 美대사 지낸 스티븐스 KEI 소장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캐슬린 스티븐스 한미경제연구소(KEI) 신임 소장은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KEI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의 목표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이라면서 “우리는 그 방법을 찾고 실현하기 위해 말뿐 아니라 구체적인 행동을 해야 한다”며 북·미 양측에 구체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캐슬린 스티븐스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이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KEI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캐슬린 스티븐스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이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KEI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 연합뉴스

스티븐스 소장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은 짧지 않은 시간과 집중적인 노력이 요구된다”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은 단기간에 원하는 것을 해결하는 종류의 협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이 장기전으로 흐를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는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보다는 북한 경제를 어떻게 발전시킬지에 대해 훨씬 더 진지하게 헌신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스티븐스 소장은 “북한이 핵을 보유하면 더 잘 살고, 결국 인도나 파키스탄처럼 핵보유국으로 인정받을 것으로 생각한다면 정말 북한에는 막다른 길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대북 특사단을 파견하는 등 문재인 대통령의 촉진자 역할에 대해서 “북·미 2차 정상회담 추진 등 복잡한 북핵 방정식을 풀고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시키는 데 아주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스티븐스 소장은 이와 함께 북한 비핵화를 위해 ‘채찍과 당근’의 병행을 강조했다. 그는 “만약 혜택이나 인센티브와 같은 격려와 압박, 둘 다를 갖고서 매우 잘 조절된 방식으로 접근한다면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가도록 설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9-1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