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최 AI포럼… 세계적 석학 한자리에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공지능(AI) 분야의 세계적 석학들을 초청해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혁신 방향을 모색하는 ‘삼성 AI포럼 2018’이 12일 열렸다.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문 대표이사 겸 종합기술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문 대표이사 겸 종합기술원장
연합뉴스

삼성전자에 따르면 행사는 이날부터 이틀간 진행되며 첫날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주관으로 서초 사옥에서, 둘째 날은 삼성리서치 주관으로 서울 우면동 삼성전자 R&D센터에서 각각 열린다. 1500여명의 AI 분야 전문가와 교수, 학생들이 참석하는 이번 포럼에서는 전문가 주제 발표와 함께 대학생들이 자신의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전문가들로부터 조언을 듣는 기회도 마련됐다.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문 대표이사 겸 종합기술원장인 김기남 사장은 첫날 행사 개회사에서 “AI 기술 혁신을 위한 노력이 인류 문제를 해결하고 세상을 이롭게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첫 강연자로 나선 얀 르쿤 미국 뉴욕대 교수는 ‘자기 지도 학습’을 주제로 인간과 같은 수준의 AI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복잡한 실제 세계에 대한 모델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르쿤 교수와 함께 ‘딥러닝’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꼽히는 요수아 벤지오 캐나다 몬트리올대 교수, 조엘 피노 캐나다 맥길대 교수, 에런 쿠르빌 몬트리올대 교수, 양은호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등도 강연했다.

포럼 둘째 날은 언어·추론과 시각·로보틱스·온디바이스 등 2개 주제로 나눠 진행된다. 배리 스미스 아일랜드 더블린대 교수, 이아니스 드미리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교수, 위구연 미국 하버드대 교수 등이 발표한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9-1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