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사이판서도 국내 요금제 그대로 쓴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KT, 데이터·음성 제공… 멤버십 할인도
현지 통신사에 350억 투자 2대 주주로

SK텔레콤이 괌·사이판에서 기존 요금제 그대로 데이터 로밍을 사용할 수 있는 ‘T괌·사이판패스’를 19일 출시한다. 국내외 요금제 구분이 사실상 사라진 것으로 추가 비용 없이 해외서 국내 요금제 그대로 쓰는 로밍요금제는 세계 최초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가입 고객은 괌·사이판에서 기존에 쓰던 국내 요금 수준으로 데이터, 음성을 이용하고 멤버십 할인도 받을 수 있다. 예컨대 ‘T플랜 라지’ 가입자는 월 100GB 데이터를 기본 제공받는데, 이들 지역에서 100GB를 그대로 쓸 수 있다. 기본 제공량을 다 써도 최대 400Kbps 속도로 추가 요금 없이 데이터 이용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오는 12월까지 괌·사이판 방문 전체 고객에게 매일 데이터 1GB를 무료로 준다. 음성통화는 괌·사이판에서 매일 3분 무료, 추가 통화는 국내처럼 초당 1.98원을 과금한다. 문자메시지는 무료다. 현지 네트워크 품질은 국내 수준은 아니지만 대부분 지역에서 고화질(HD)급 동영상을 스트리밍으로 보기에 무리가 없을 수준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멤버십은 한국인에게 인기 높은 현지 맛집, 관광지, 쇼핑몰 위주로 제휴처를 늘렸다. ‘버젯렌터카’, ‘미키 택시’ 결제 시 그리고 괌 하드락카페, 씨그릴, 사이판 서프클럽, 부바검프 등 60여개 식당에서 할인 혜택이 있다. 쇼핑몰 T갤러리아 상품권과 괌 사랑의 절벽, 사이판 마나가하섬 등 주요 관광지 입장권도 싸게 살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서비스를 위해 현지 주요 통신사인 IT&E에 약 350억원을 투자해 2대 주주가 됐다. 홍승진 MNO사업부 팀장은 “로밍이 통신사 수익사업으로 간주되며 요금 폭탄 등 고객 불만이 높아진 것을 개선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한국인에게 인기 높은 관광지에서 실질적 혜택을 늘리기 위한 고객 가치 혁신”이라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9-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