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기내식 정상화… 새 업체 공급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시아나항공은 12일 대형 기내식 업체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으며 지난 7월부터 계속된 ‘기내식 대란’ 문제를 완전히 해소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그동안 임시로 기내식을 공급해온 샤프도앤코와의 계약을 종료하고 이날부터 GGK로부터 기내식을 받았다. GGK로부터 받은 기내식을 처음 제공한 항공편은 오전 7시 30분 인천공항에서 베트남 호찌민으로 떠난 OZ731편이다. 이 항공기를 포함해 하루 동안 모두 81편의 항공기(인천·김포발 기준)에 3만여식의 기내식을 공급했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있는 GGK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 5550㎡ 규모의 지하 1층, 지상 2층 시설이다. 하루 최대 6만식 생산까지 가능하며, 아시아나항공의 3만 2000∼3만 5000식의 기내식 생산을 담당한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9-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