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잘 골라 쓰면 추석 연휴 풍성해져요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 선물세트 구매 최대 30% 깎아줘
롯데, 백화점 한우 반 값에 살 수 있어
BC, 열차·버스표 3만원 넘으면 혜택
현대, 아고다 숙박예약 최대 10% 할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갑을 열 일이 많은 소비자라면 신용카드별 할인 행사나 경품을 꼼꼼히 따져보는 게 좋다. 카드를 잘 골라 쓰면 추석 선물세트, 승차권, 숙박권 등을 저렴하게 해결할 수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카드사들은 추석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우선 추석 선물세트를 구매할 때 할인 혜택이 풍성하다. 삼성카드는 전국 이마트와 홈플러스에서 선물세트를 구매하면 결제 금액에 따라 최대 50만원의 상품권 증정 또는 최대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마트는 오는 24일, 홈플러스는 25일까지 행사를 진행한다. 이달 말까지 ‘탭탭카드’로 5만원 이상 결제하면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갤럭시 노트9 스마트폰도 준다.

롯데카드도 26일까지 롯데마트에서 30만원 이상 선물세트를 구매하면 최대 30% 할인해 준다. 특히 롯데백화점에서는 22일까지 한우 선물세트를 5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에서는 선물세트를 5만원 이상 결제하면 10%를 깎아 준다.

고향을 오가는 발걸음도 가벼워질 수 있다. BC카드는 30일까지 코레일, SRT, 고속·시외버스 승차권을 누적 3만원 이상 결제하고 BC카드 홈페이지에서 응모하면 10% 청구할인 혜택을 준다. 무궁화, 새마을, KTX 등 코레일에서 운행하는 모든 열차의 승차권이 포함된다. 1인당 1만원 한도다.

연휴 기간에 해외 여행을 계획 중인 고객이라면 현대카드를 주목할 만하다. 전 세계 호텔 예약사이트 ‘아고다’에서 숙박을 예약하면 최대 10%를 할인해 준다. 다음달 31일까지 진행한다. 플래티넘 카드가 있으면 미국 뉴욕 현대미술관, 영국 런던 테이트 모던·테이트 브리튼, 일본 도쿄 모리미술관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지난달 출시된 ‘더 그린’ 카드는 해외 현지 결제와 여행 관련 사용처에서 5% 엠포인트 적립 혜택을 준다”면서 “해외여행 특화 혜택을 제공하는 상품을 잘 활용하면 더욱 경제적으로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9-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