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오늘 ‘아동 성학대 사태’ 입 연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규명 압박한 디나르도 추기경과 회동
주교단, 내년 2월 아동성학대 근절 논의
프란치스코 교황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프란치스코 교황
AP 연합뉴스

가톨릭 사제들의 잇단 아동 성학대 추문 속에서도 ‘침묵’과 ‘기도’를 강조했던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번 사태를 정면 돌파하기로 결심한 것일까.

12일 AFP, AP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이 13일 아동 성학대 은폐 의혹에 대한 규명을 줄기차게 요구한 대니얼 디나르도 추기경을 만난다. 또 내년 2월 21~24일에는 전 세계 주교단을 바티칸으로 불러 모아 아동 성학대 근절 대책을 논의한다. 그간 프란치스코 교황은 무대응 원칙을 지켜왔으나 분위기 변화가 감지된다. 미국 가톨릭 주교회 의장인 디나르도 추기경은 지난달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학대 은폐에 가담했다는 주장이 나온 이후 “증거에 기반한 (교황의) 확실한 답변이 필요하다”며 면담을 요구하며 교황을 압박해 왔다. 교황을 보좌하는 그룹인 추기경자문단은 이번 의혹에 대한 해명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측근이자 성학대 은폐의 핵심으로 지목되는 미 워싱턴DC 교구 대주교 도널드 우얼(77) 추기경이 조만간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자신의 사임을 논의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독일 출신 게오르그 겐스바인 대주교는 이날 “가톨릭 교회 역시 혼란에 가득 찬 채 우리 자신들의 ‘9·11’을 목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편 AFP 통신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일이 내년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고 이날 전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9-1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