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신문 강원 포럼] 강원의 자연, 도민의 참여… 스마트시티·스마트팜 날개 달았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3 0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비쿼터스 실패 반면교사 삼아야… 주민 소외 없는 정책 만들어 실행을
서울신문과 강원도, 춘천시, 강원대 링크플러스(LINC+)사업단, 강원연구원 주최로 12일 강원대 6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지역경제 활성화 전국 순회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철 농촌진흥청 스마트팜개발과장, 윤경구 강원대 산학협력단장, 강동형 서울신문 이사, 서신구 한국은행 강원본부장, 박병구·허소영 강원도의원, 이재수 춘천시장, 고광헌 서울신문 사장, 최문순 강원지사, 김헌영 강원대 총장, 육동한 강원연구소장, 김갑성 대통령 직속 스마트시티특별위원회 위원장, 조준형 강원대 대외협력부총장, 홍경표 KT융합기술원 컨버전스연구소장, 권창희 한국스마트시티학회장, 엄태웅 강원대 링크플러스사업단 부단장, 박현갑 서울신문 논설위원.  춘천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신문과 강원도, 춘천시, 강원대 링크플러스(LINC+)사업단, 강원연구원 주최로 12일 강원대 6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지역경제 활성화 전국 순회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철 농촌진흥청 스마트팜개발과장, 윤경구 강원대 산학협력단장, 강동형 서울신문 이사, 서신구 한국은행 강원본부장, 박병구·허소영 강원도의원, 이재수 춘천시장, 고광헌 서울신문 사장, 최문순 강원지사, 김헌영 강원대 총장, 육동한 강원연구소장, 김갑성 대통령 직속 스마트시티특별위원회 위원장, 조준형 강원대 대외협력부총장, 홍경표 KT융합기술원 컨버전스연구소장, 권창희 한국스마트시티학회장, 엄태웅 강원대 링크플러스사업단 부단장, 박현갑 서울신문 논설위원.
춘천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성공적인 스마트시티 성과 확산을 위해 정부의 노력뿐 아니라 시민, 기업, 전문가 등 다양한 주체의 참여가 필수죠. 특히 기업의 활발한 참여가 전제돼야 혁신적인 서비스·기술이 지속 접목되고 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합니다.”

이성해 국토교통부 도시정책관은 12일 강원 춘천시 강원대 60주년기념관 국제회의실에서 서울신문과 강원도, 춘천시, 강원대 링크플러스(LINC+)사업단, 강원연구원이 주최한 지역경제 활성화 전국 순회포럼 종합토론에서 이같이 밝혔다. 스마트팜과 스마트시티에 대한 종합토론에는 사회자인 권창희 한국스마트시티학회장과 김일섭 강원대 원예학과 교수, 박현갑 서울신문 논설위원, 이원학 강원연구원 연구위원, 허소영 강원도의원, 김상철 농촌진흥청 스마트개발과장 등 9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강원도가 스마트팜과 스마트시티 사업 성공을 위해 혁신밸리 조성 사업을 추진하는 등 농업 경쟁력 강화를 돕는 정책들을 추진해 매우 고무적이라는 데 입을 모았다. 이 위원은 “아직 강원도는 낙후되고 4차 산업혁명 같은 새로운 기술이 강원도에서 가능할지 의문을 제기한다”면서 “올해 세계인으로부터 최고의 찬사를 받은 평창동계올림픽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정보통신기술(ICT)에서 최고를 시연한 행사로 5G,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등 모든 게 최고의 기술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춘천을 중심으로 추진하는 수열에너지 중심의 빅데이터, 스마트시티, 스마트팜은 강원도에서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추진하는 새로운 모델”이라고 했다.

허 의원은 “스마트시티는 모호한 4차 산업혁명을 구체화한 실증이 될 것으로 기대되지만 신기술 공급에만 논점을 뒀다”면서 “이전의 유비쿼터스 시티 실패 경험을 기억해서 단순히 똑똑한 기술 활용에서 기술, 지식, 시민참여, 리더십 등으로 통합 구현돼야 한다”고 했다. 허 의원은 “강원도가 스마트팜 유치에 실패한 여러 요인 중 하나가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민관 역할과 범위 배분이 뚜렷하지 않고 구체적 실행 방안도 부족하다”면서 “강원도의 청정환경이 최고의 자산이라고 하나 산악관광 분야 외에는 구체적으로 제시되지 못한 게 아쉽다”고 지적했다

김 과장은 “4차 산업혁명의 농업 적용 모델이 스마트팜인데 경험과 주관적 지식기반의 농업이 데이터와 과학기술 기반사업으로 전환됨을 의미한다”면서 “디지털 콘퍼런스 과정에서 비용을 줄이고 편익을 늘리는 게 성공적인 스마트팜 모델의 관건으로 이를 위해 강원도가 가진 특화된 자원들을 잘 활용한다면 비교우위의 지역모델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과장은 “다만 욕심이나 의욕이 앞서 과도한 시설이나 사업 조성으로 생태계에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정책관은 “특히 기업의 활발한 참여가 전제돼야 혁신적인 서비스·기술이 지속 접목되고 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스마트시티 사업을 국정과제로 정하고 지원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총론만 있고 각론이 없어 4차 산업혁명과 관련 농업현장에서는 답답해한다”면서 “스마트팜 접목은 규모가 큰 농가에서 가능하므로 규모화되고 법인화된 대단지라야 생장 예측, 수확 로봇, 드론 농약 살포 등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박 위원은 “과거 유비쿼터스 도시 개발이 공급자 중심의 도시창조 모델이었다면 스마트시티는 수요자 참여가 전제되는 도시창조 사업모델이라는 점에서 춘천시민의 의견 수렴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예를 들어 기후변화로 강원도에서 인삼까지 재배하는 실정으로 지자체는 ICT를 활용해 복합영농에 대한 최신 정보를 제공하고 수용 여부는 농민에게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춘천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2018-09-13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