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평양동행 결례 논란에… 靑 “예 갖춰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2: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는 평양 남북 정상회담 정당대표 초청 절차와 관련해 결례 논란이 일자 12일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게 아니라 충분히 예를 갖춰 국회 의견을 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청와대가 절차를 잘못한 것 같다”며 “세계 어느 나라를 보더라도 대통령과 국회의장이 아무리 북한이라고 하지만 외국을 함께 나가는 경우는 없다”고 했다.

전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겨냥해 “꽃할배 같은 신선함으로 우리에게 오셨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방북 동행을 강요하는 것이 거의 ‘데이트 폭력’ 수준”이라고 했다.

이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난달 16일 5당 원내대표 간담회 때 대통령이 방북 동행을 사실상 제안했었기에 모르는 얘기가 아니고, 그것을 임 실장이 공식화해서 정중하게 제안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9-13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