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폼페이오 4차 방북’ 물밑 조율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정가 “남북정상회담 이후~10월 초”
北의 구체적 비핵화 행동 확인 후 진행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2차 북·미 정상회담의 가늠자 역할을 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시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 국무부는 ‘당장 계획이 없다’고 밝혔지만, 2박 3일 방한 일정을 마치고 12일 중국으로 떠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오는 15일 다시 방한할 것으로 알려지는 등 북·미 간 물밑 조율이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우리는 (방북) 준비가 돼 있지 않다. 당장 비행기에 올라탈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아직 방북 일정 등을 북한과 논의 중이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나워트 대변인은 그러나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플랫 스탠리’가 호주머니에 구멍을 냈다. 그는 정말 (북한에) 가고 싶어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플랫 스탠리는 지난달 23일 나워트 대변인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을 전하는 브리핑에서 ‘북한에 데려가겠다’고 소개한 동화 주인공 이름이다. 따라서 호주머니 속에 넣어둔 플랫 스탠리가 빨리 북한에 가고 싶어 구멍을 냈다는 의미는 조만간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가능성을 우회적으로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워싱턴 정가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시기를 18~20일 남북 정상회담 이후부터 10월 초 사이로 보고 있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조율될 구체적인 북한의 비핵화 행동을 확인한 후 움직일 것이라는 의미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지난 3차 방북 때 ‘빈손’ 논란에 휩싸이며 망신을 당한 폼페이오 장관으로서는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확약 없이는 방북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북·미가 긴박하게 움직이는 분위기와 11월 미 중간선거 등 정치 일정을 감안한다면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은 늦어도 10월 초 전에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9-13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