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드워드 “트럼프, 文대통령에 한·미FTA 폐기 압박”

입력 : ㅣ 수정 : 2018-09-13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초 통화서 사드 비용 내라며 흥분
무례하게 한·미관계 깨기 직전까지 가
트럼프 정부 핵심관리 ‘1000% 진실’ 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를 압박하고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비용을 내라고 다그쳤다는 주장이 나왔다.

‘워터게이트 사건’을 특종 보도했던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은 11일(현지시간) 발매된 신간 ‘공포:백악관의 트럼프’에서 이같이 전했다.

우드워드 부편집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가진 수차례 통화에서 한·미 FTA에 대해 비판적으로 몰아쳤다며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 1주년 하루 전인 지난 1월 19일 통화 내용을 소개했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은 180억 달러(약 20조 3094억원)의 무역적자와 2만 8500명의 주한미군 주둔에 들어가는 35억 달러(약 3조 9490억원)를 그냥 넘기지 않으려고 했다”며 “그는 문 대통령에게 ‘180일 안에 FTA를 폐기하는 서한을 보내고 무역 관계를 파기하고 싶다. 당신네가 우리를 상대로 뜯어내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과 안보 이슈를 분리하길 원하자, 문 대통령은 “무역과 안보는 한데 얽혀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우리는 당신들(미국)과 함께 협력하고 싶다. 경제 관계에 있어 일부 오해가 있을지 모르지만 결국 서로 이해에 도달하게 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어조는 “달래는 투였다”고 우드워드는 지적했다.

여기에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드 배치 문제를 들면서 “‘당신들(한국)은 사드에 대해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탄도요격미사일을 대체 왜 거기에 놔 둬야 하느냐’며 언성을 높였다”는 것이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FTA와 한국, (한국의) 새 지도자를 하찮게 여겼다”고 지적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좀처럼 감정을 감추지 못한 채 격노를 드러낸 것은 “매우 비외교적으로 관계를 날려버리기 직전이었다”고 동맹 정상에 대한 외교 결례를 제기했다.

이와 관련, 백악관 고위 참모들과 국가안보팀은 크게 놀랐고 문 대통령이 더는 참지 못하겠다고 하기 전에 무언가 조처를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었다고 우드워드는 썼다. 이들은 ‘대통령이 적수인 중국, 러시아, 이란, 북한보다 한국에 대해 더 노여움을 표현한 건 이해할 수 없다’는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백악관에서 열린 국가안보회의(NSC)에서 “한반도에 거대한 병력을 유지함으로써 얻는 게 뭐냐”고 반문했고, ‘왜 한국과 친구인지’에 대해서도 알고 싶어 했다.

우드워드는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올 초 북한이 핵무기를 탑재한 미사일을 미국 본토로 정확히 운반할 능력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결론 내렸다는 정보 사항도 책에 담았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올 초 주한미군 가족을 철수시키는 ‘소개령’(疎開令)을 검토하면서 공화당의 대북 강경파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에게 자문을 구하자, 그는 “당신이 전쟁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면 이 과정을 시작조차 하면 안 된다”고 답변했다고 우드워드는 전했다. 우드워드는 신간 내용을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 등의 비난과 관련, “트럼프 행정부의 한 ‘핵심’ 관리가 책의 내용이 ‘1000% 진실’임을 자신에게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2018-09-13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