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고용 재난… 소득주도성장 철회·최저임금 개선을”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2: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8월 고용동향 통계 결과에 대해 ‘고용재난’으로 규정하고 한목소리로 소득주도성장 재검토와 최저임금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작년부터 무려 50여조원이 넘는 일자리 관련 예산을 투입하고 불과 3000명 일자리로 마무리된 데 대해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하루빨리 철회하고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국회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제조업과 도매 및 소매업 근로자 수가 계속 줄고 있다”며 “올해부터 적용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의 영향이 크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임시근로자와 일용직 근로자가 전년 대비 18만명(-3.7%)과 5만명(-3.6%) 감소한 것을 지적하며 “어려운 분의 일자리가 많이 줄었다”고 말했다.

이어 “강신욱 통계청장이 부임하고 처음 발표된 고용동향이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 왔다고 또 통계청장을 경질하진 않을지 우려된다”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정책위의장도 “고용쇼크에 이어 고용재난 수준”이라며 “최저임금의 업종별·규모별 차등 적용을 요구했지만 정부는 연말까지 기다려 보라는 한가한 소리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민주평화당도 소득주도성장의 방향 전환을 요구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서비스 업종에서의 고용감소가 큰 것은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나오는 통계를 정부가 외면하지 말고 소득주도성장의 방향과 속도를 수정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8-09-13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