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 보건부 “한국 메르스 환자 감염지 쿠웨이트 아닌 걸로 결론”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1: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르스 공포’, 3년 만에 다시 3년만에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다시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린 9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전광판에 메르스 감염 주의 안내문이 나타나고 있다. 2018.9.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메르스 공포’, 3년 만에 다시
3년만에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다시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린 9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전광판에 메르스 감염 주의 안내문이 나타나고 있다. 2018.9.9
뉴스1

쿠웨이트 보건당국이 최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 환자와 관련해 자국이 감염지가 아니라고 잠정 결론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12일(현지시간) 연합뉴스는 현지 소식통을 인용, 쿠웨이트 보건부가 메르스 확진 환자 A씨가 방문했던 곳과 접촉자를 추적 조사한 결과 이렇게 판단했다고 보도했다.

쿠웨이트 보건부가 이런 결론을 내리면서 A씨의 최초 메르스 감염 경로가 영원히 미궁에 빠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보건부는 이날 낸 자료에서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의 동선에 대한 정보가 충분치 않았으나 조사팀이 최선을 다했다”면서 “그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는 모든 사람이 메르스 반응 조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말했다.

A씨가 접촉한 한국인은 물론 그를 치료한 현지 의료진, 운전기사 등 외국인도 메르스에 걸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보건부는 자체 조사 결과의 신뢰성을 확보하려고 세계보건기구(WHO)에 검증 인력을 파견해달라고 요청했다.

보건부는 “접촉자가 모두 음성이지만 이들을 계속 추적 감시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한 소식통은 “공식적으로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쿠웨이트 보건부는 자국이 아닌 다른 곳을 ‘감염 원점’으로 의심하는 것 같다”면서 “A씨가 쿠웨이트 체류시 보인 증상이 메르스 때문이라면 잠복기를 고려해볼 때 쿠웨이트 체류 이전에 감염된 것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중소 건설회사 임원으로서 지난 8월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시티 남부에 있는 공사 현장에 머물다 6일 밤 에미레이트 항공편을 통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