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여대 복사실에서 음란행위 딱 걸린 경비원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17: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학생의 안전을 지켜야 할 대학교 경비원이 대낮에 학내에서 음란 행위를 하다 적발됐다.

지난 11일 새벽 서울의 한 여대 커뮤니티 게시판에 이 학교 경비원 A씨가 지난 8일 오후 3시에서 4시 사이 교내 복사실에 들어가 문을 잠가 놓고 자위행위를 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제보가 올라왔다. 이어 오전 10시쯤 학교 총무팀에도 같은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A씨를 고용한 경비·보안 용역업체는 학교 측으로부터 제보 내용을 전달받고 사실 확인 작업을 벌였다. 복사실에 출입하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찍힌 A씨는 처음에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다가 거듭된 추궁에 사실임을 시인했다. 해당 건물은 학생 편의시설과 동아리방, 수면실·샤워실을 갖춘 공간이었다.

학교 측은 그날 저녁 경비·보안 업체와 함께 복사실이 있는 건물을 포함해 학교 전체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돼 있는지 긴급 점검에 나섰다. 학교 관계자는 “토요일이라 해당 건물에 학생들이 거의 없고, 복사실 내부에 CCTV가 없다는 점을 노리고 음란 행위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CTV 확인 결과 A씨가 복사실로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다른 불법 동영상 촬영 장비는 발견되지 않았다.
여대 경비실에 세워진 ‘몰카’ 설치 점검 안내 표지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대 경비실에 세워진 ‘몰카’ 설치 점검 안내 표지판

학교 측은 공지사항을 통해 “A씨에게 교내 출입을 제한한다고 통보했고, 업체 측에 추후 징계 절차에 따라 A씨가 본교에 계속 근무하지 못하도록 하고, 경비원 직무교육을 강화할 것을 요청했다”면서 “현재 시행 중인 취업 전 이력 확인 제도를 취업 이후까지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알렸다. 업체 측은 “A씨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해고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건이 알려지자 학생들은 경악했다. 한 재학생은 “학생의 안전을 지켜 주는 경비원마저 믿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면서 “여성 경비원을 채용했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학교 측도 여성 경비원 채용 방안 검토에 나섰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