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 회장 또 경찰 출석…회삿돈 자택 경비에 쓴 혐의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15: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수대 출석하는 조양호 회장 회삿돈을 부당하게 끌어다 자신의 집에 근무하던 경비원들에게 지급한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후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에 출석하고 있다. 2018.9.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수대 출석하는 조양호 회장
회삿돈을 부당하게 끌어다 자신의 집에 근무하던 경비원들에게 지급한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후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에 출석하고 있다. 2018.9.12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회삿돈으로 자택 경비원 임금을 지급한 혐의로 12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조 회장이 사법기관에 소환된 것은 올 들어서만 세 번째다.

조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 회장은 평창동 자택 경비를 맡은 용역업체 유니에스에 지급할 비용을 정석기업이 대신 지급하게 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고 있다.

경찰은 유니에스가 근로계약서 상으로는 정석기업과 계약했으나 경비인력을 조 회장 자택에 근무하도록 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5월부터 수사를 벌여왔다.

조 회장은 ‘정석기업 돈으로 용역업체에 비용을 지불했는지’ 묻는 취재진에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세 번째 소환에 대해선 “여기서 말할 시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