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몽골 미녀’ 푸릅다와 미쉘 “외교관·모델·배우 다 하고 싶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16: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몽골과 한국을 잇는 가교역할을 하고 싶다” 지난 2일 서울 강북구 성신여대 미아운정그린캠퍼스에서 ‘K-뷰티니스’ 대회가 열렸다. 몽골 출신의 푸릅다와 미쉘은 피트니스 대회에 처녀 출전해 SF모델 부문 3위, 뷰티니스 부문 2위에 선정되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에서 대학과 대학원 과정을 마친 미쉘은 예비외교관이다. 사업을 하는 부모님을 따라 9년 전에 한국에 발을 디딘 미쉘은 국제외교학과에서 외교안보를 전공한 재원이다. 미쉘은 “몽골과 한국은 역사적으로 밀접한 관계다. 한국주재 몽골 대사관이나 외교부에서 일할 계획이다”라며 “한국은 나의 두 번째 고향과 같다. 외교 분야에서 일하게 되면 두 나라의 관계 증진을 위해 힘을 쏟고 싶다”고 말했다.

170cm의 늘씬한 키에 36-23-36의 아름다운 자태를 자랑하고 있는 미쉘은 연예계 진출도 생각하고 있다. 어렸을 때부터 한국 문화에 매료돼 연예계에 대한 관심이 크다. 미쉘은 “부모님도 연예계에 대한 나의 소망에 긍정적이다. 하지만 연예인이 되기 전에 지성과 매력을 겸비해야 한다고 항상 말씀하셨다”며 “이번 K-뷰티니스 대회도 그런 취지 때문에 출전하게 됐다. 다행히 좋은 성과를 거둬 굉장히 기쁘다”며 웃었다.

미셀은 이번 대회를 위해 4개월 동안 집중 훈련을 받았다. 피트니스는 1년 전에 취미로 시작했지만 타고난 건강함과 용모로 트레이너들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미쉘은 ”몽골의 유명 트레이너인 어드바이레 트레이너로부터 훈련을 받았다. 운동법과 식단은 여는 피트니스 선수들과 비슷한 과정을 거쳤다. 슬림해서 근력운동에 좀 더 집중했다“고 말했다.

미쉘의 롤 모델은 한혜진. 슈퍼모델 출신으로 최정상의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한혜진의 초기 모습은 지금의 미쉘과 비슷한 궤를 이루고 있다. 미쉘은 ”너무 예쁜 한혜진을 TV에서 보면 자극이 된다. 한혜진도 모델로 시작해서 배우로 성장했다“며 ”이번에 SF모델 부문에서 나의 매력을 인정받은 것이 너무 기쁘다. 기회가 된다면 한혜진처럼 모델과 배우로 활동하고 싶다“며 활짝 웃었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