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섬 지역 최초로 공동직장인어린이집 설치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14: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릉도에 공동직장어린이집을 설치한다. 섬 지역 중에선 최초다. 근로복지공단은 경북 울릉군과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 설� ㅏ楮돛� 위한 업무협약을 12일 맺었다. 공단은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를 위한 컨설팅과 지원금(최대 20억 7000만원)을 지원한다. 울릉군은 건립을 위해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해준다.

울릉도엔 1273개의 사업장과 3900여명의 노동자가 있다. 그러나 어린이집은 국공립 1곳에 불과했다. 추가로 어린이집을 설치할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번에 설치되는 공동직장어린이집 정원은 영유아 70명 정도다. 지상 2층 규모의 시설로 2021년 3월에 문을 여는 것이 목표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울릉군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를 통해 도서지역의 열악한 보육환경을 개선하고 지역의 출산율 증가 등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