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간 6분 쉬지 않고 웃은 그에게 에이즈 아픔 있을 줄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1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BC 동영상 캡처

▲ BBC 동영상 캡처

세계 웃음 챔피언인 벨라추 거르마(에티오피아)다. 2008년 세계 천재 불가능 도전 대회에서 3시간 6분 동안 쉬지 않고 웃음을 터뜨려 챔피언에 올랐고, 월드 기네스북에도 세계기록으로 등재됐다. 영국 BBC가 11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올린 동영상의 그는 나이 탓인지 조금만 웃다가도 재채기를 터뜨려 웃음을 선사한다.

에티오피아 남부 켐바타 알라바와 템바로에서 태어난 그는 2002년부터 국내는 물론 세계를 돌며 웃음을 전파하고 있다. 원래 교사였고 나중에는 견공들을 훈련시키는 일도 했던 그는 고아와 길거리를 헤매는 아이들, 심지어 에이즈에 걸린 아이들에게도 웃음을 전하고 웃는 일이 얼마나 몸과 마음에 좋은지를 역설했다.

개인적 아픔이 적지 않았다. 두 명의 부인을 에이즈로 잃었고 그 역시 보균자였으나 첫 번째 웃음 대회에 나갈 때를 전후해 기적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그 뒤 15명의 에이즈 감염 어린이를 치유하고 집으로 돌려 보낸 선행으로 하느님의 기적에 답했다.

그는 영국의 웃음 전도사인 로빈 그레이엄과 함께 전세계 인터넷 이용자들이 매주 토요일 오후 1시 일제히 웃음을 터뜨리는 운동을 제안하기도 했다. 또 아프리카 최초의 웃음 교실을 여는 한편 웃음 투어 상품도 만들었고 가장 최근에는 TED 강연에도 나섰다.


사진·영상= BBC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