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이민자 4개월 사이 두 차례 로또 당첨 횡재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1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프리카 출신 캐나다 이민자가 4개월 사이 두 차례나 로또에 당첨됐다.

화제의 주인공은 지난달 20 캐나다달러(약 1만 7000원)에 산 스크래치 앤드 윈(긁어 당첨되기) 로또복권에 당첨돼 200만 캐나다달러(약 17억 2000만원) 잭팟을 터뜨린 멜히그 멜히그(28). 마니토바주 위니펙에 살고 있고 아프리카 어느 나라 출신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지난 4월에도 같은 복권으로 150만 캐나다달러(약 12억 9000만원)를 거머쥔 행운의 사나이였다. 그 뒤 그는 단칸방에서 방이 여러 개 딸린 주택으로 이사를 했다. 그는 “모든 것이 새롭다. 멋진 정원이 있고 좋은 학교를 다니게 됐다. 우리는 행복하다”고 기뻐했다.

이번 당첨금은 주유소나 세차장 같은 사업체를 열어 학업을 다시 잇는 데 쓰고 싶다고 웨스턴 캐나다 복권회사를 통해 밝혔다. 멜히그는 “난 젊다”며 “여러분은 늘 어떻게 성장할 것인지를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 주된 목표는 학교에 가는 것”이라며 “영어와 소통 능력을 개선하고 싶다. 그리고 뭔가 유용한 것, 예를 들어 목수 일도 배우고 싶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