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어딜 어떻게 가라는 거야?” 세계 최악의 도로 안내판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9: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마도 세상에서 이보다 더 어지러운 교통 안내판은 없을 것 같다. 캐나다 노바스코샤주의 103번 지방 고속도로 주변에 버젓이 서 있는 안내판이다.

지난해 8월 한 호텔 체인이 주도인 핼리팩스로부터 160㎞ 떨어진 작은 어촌인 포트 무턴의 부지를 매입한 뒤 이 안내판에 붙어 있던 광고를 떼냈는데 그 밑에 이런 식으로 과거의 표지판들이 흉물스러운 몰골을 드러내게 된 것이다. 영어와 프랑스어가 뒤섞여 있다. 심지어 몇 개는 거꾸로 붙어 있다. 당연히 주민들은 이 혼란스러운 표지판 때문에 사고가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사진을 공개한 이는 이 마을에 사는 비벌리 벌록. 주말에 이곳 마을로 들어서는 고속도로 근처에서 이 표지판을 보고 놀라 촬영했다. 그녀는 11일(현지시간) 영국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 든 생각은 ‘맙소사, 여행객들이 어떻게 생각할까’였다”며 이어 “운전자가 이 난해한 표지판을 해독하겠다며 심각하게 꺾이는 구간에서 속도를 늦췄을 때 사고로 이어지지 않을까 걱정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벌록은 곧바로 주 교통부에 청원서를 냈다. “아무리 멋진 차들이라도 제 길을 못 찾고 헤맬 것”이라고 적었다. 사본을 만들어 지방의회 의원들과 주 지사 사무실에 보냈다.

주 교통부는 성명을 내 호텔에 의견을 전달했으며 옛 표지들을 덮어버리거나 이번 주말까지 없애기로 했다고 전했다. 2009년에 핼리팩스에서 야머스까지 이어지는 이 고속도로는 캐나다에서 가장 위험한 도로로 뽑혀 2014년에 주 정부는 이 도로의 안전 규정을 강화했는데도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방송은 전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