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자국 여성과 겸상했다는 이유로 동료 외국인 남성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7: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외국 국적의 남성이 여성 동료와 한 상에서 아침식사를 했다는 이유로 체포됐다.

사우디에서는 공공장소나 일터에서 남녀가 동석하는 것이 금지돼 있기 때문이다.

AFP 통신에 따르면 사우디 노동부는 호텔에서 일하는 한 외국인 남성이 사우디 여성과 함께 식사하는 ‘불쾌한’ 장면이 트위터에서 공유됐다는 이유로 이 남성을 체포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문제로 지목된 영상에서 아바야(검정색의 긴 옷)과 니캅(얼굴 가리개)을 착용한 여성이 손을 흔들고, 또 영상을 찍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에게 음식을 주는 장면이 담겼다.

사우디 노동부는 이날 성명에서 “노동부는 영상에 등장한 외국인을 제다에서 체포했다”면서 “사우디 거주자들은 사우디 사회의 가치와 전통에 따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우디 현지 매체들은 이 남성이 이집트 국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보수적인 이슬람 율법을 따르고 있는 사우디는 최근 무하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개혁 조치로 여성의 운전이나 극장 출입을 허용하는 등의 정책이 시행됐지만, 이에 대한 보수층의 반발도 거세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