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방북 요청 거절한 한국당…김성태 “왜 이렇게 졸 취급 하냐”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오는 18~20일)을 앞두고 청와대가 여야 5당 대표들에게 방북 동행을 요청했지만 야당 중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강력히 반발했다. 특히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왜 이렇게 졸 취급을 하냐”면서 불편한 반응을 드러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인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당 대표가 장기판의 박카스 뚜껑(卒)도 아닌데 왜 이렇게 졸 취급을 하는건지 납득이 가질 않는다”면서 “국회는 망쳐도 추석 밥상에 자신들만의 평화 잔칫상은 꼭 챙기겠다는 남북 간의 일정 관리에 탄식이 절로 나온다. 에~라! ㅉㅉ”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김 원내대표는 또 “아무리 제왕적 대통령제 국가라고 하더라도 절차가 있는 법인데, 200명 규모의 수행단도 모자라 굳이 정치권을 끌어들이고자 하는 연유라도 제대로 알아야 하는거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앞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0일 공개 브리핑을 통해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장단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여야 5당 대표 등을 초청한다고 밝혔다.

당시 임 실장은 “저희가 초청하는 분들이 일정의 어려움이 있을 수 있고, 정치적 부담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남북 간의 새 장이 열리는 순간이며, 특히 비핵화 문제도 매우 중대한 시점인 이 순간에 대승적으로 동행해 주시길 다시 한번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환영의 뜻을 나타낸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방북 요청을 거부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11일 여야 지도부를 만나 다시 한번 방북 동행을 요청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반응은 싸늘했다.

같은 날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순서가 바뀌었으면 좋았을 것 같다. 먼저 이야기를 하고 초청 발표를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의 손학규 대표는 한 수석에게 “뭐하러 왔느냐”고 핀잔을 줬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국회와의 조율 없이 발표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는 우선 동행 의사를 밝힌 인사들로 수행단을 꾸리기로 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