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메르스 확산 저지에 시민도 적극 협조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르스 확진자 발생 나흘째이나 추가 감염자는 아직 없다. 하지만 국민의 불안감은 여전하다. 메르스 확진자인 A(61)씨와 접촉한 내외국인 30여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어서다. 이들은 ‘능동형 감시 대상자’로 보건 당국에서 매일 건강 상태를 점검해야 하는 사람들이다. 우선 A씨와 같은 항공기에 탑승했던 외국인 115명 가운데 30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A씨를 인천공항에서 태워 삼성서울병원에 내려준 리무진택시 기사가 밀접 접촉자로 격리되기 전까지 해당 택시를 탑승했던 승객 연락처는 확보한 상태다. 현금 결제는 없었고 카드 결제 24건이 확인돼 2건을 제외한 22건에 해당하는 승객 25명은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히고 있다.

감염병은 발생 자체를 막는 것 못지않게 확산 저지도 중요하다. 보건 당국은 발열, 기침 등의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한 10명 가운데 음성 판정이 나와 격리 해제한 8명에 대해서도 최대 잠복기까지는 일일 관리를 잊지 말아야 한다. 경찰과 출입국사무소 등은 외국인 탑승객 30명의 소재 파악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

시민 협조 또한 필요하다. 확진자 A씨는 마중 나온 부인에게는 마스크를 쓰도록 하고, 병원으로 이동할 때도 부인과 따로 리무진택시를 이용했단다. 몸이 불편해 눕기 위해 리무진을 이용했다지만, 귀국하자마자 공항에서 보건 당국에 신고해 음압차량으로 이동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리무진택시 기사도 이용 승객을 숨기지 않고 정보를 제공했어야 했다. 무엇보다 당국에서 소재 파악 중인 30명의 외국인이 투숙했을 호텔 등에서 해당 항공기 탑승 여부를 확인하고 보건 당국에 신고할 수 있도록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하기 바란다. 그래야 추가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다. 메르스는 치사율이 높지만 백신이 아직 없다. ‘메르스 종식 선언’이 나올 때까지 경계해야 한다.

2018-09-12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