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뒤 매너 도마 오른 U18 한국 야구 대표팀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日 언론 “생수병 세리머니 뒤 안 치워”
한국 18세 이하 야구 대표팀이 일본 언론으로부터 “매너가 안 좋다”는 비판을 받았다.

김성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지난 10일 일본 미야자키 산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12회 아시아야구연맹(BFA)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대만과 연장 10회 승부치기 접전 끝에 7-5로 승리해 통산 5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선수들은 마운드 근처로 모여 서로에게 물을 흩뿌리며 승리를 만끽했다. 그러나 세리머니가 끝난 뒤 생수 페트병을 제대로 치우지 않았다. 대회 개최국인 일본의 스포츠호치는 “이번 대회의 한 관계자는 ‘매너가 매우 안 좋다’며 격노했다. 통역을 통해 ‘선수들에게 페트병을 치우게 하라’고 요청했지만 메시지가 선수단에 전해지지 않았다”며 “결국 대회 관계자들이 페트병을 치워야 했다”고 보도했다. 닛칸스포츠는 “김 감독이 ‘한국에서는 우승했을 때 서로에게 물을 뿌리는 문화가 있다. 젊은 선수들이 흥분해서 배려가 부족했다’며 해명했다”고 전했다.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한국이 우승을 확정 짓고도 아쉬운 장면을 연출했다”고 꼬집었다.

여타 일본의 주요 스포츠 매체들도 한국 대표팀의 우승 소식을 전하는 동시에 ‘페트병 사태’를 꼬집었다. 일본 포털사이트에도 한국 선수들을 지적하는 댓글이 봇물을 이뤘다. 현장에 있던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관계자는 “결승전이 끝나고 경황이 없었다. 우리 직원도 일부 페트병을 치웠는데 놓친 것이 있었던 듯하다. 앞으로 세리머니를 하더라도 뒤처리를 확실히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9-12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