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 추기경 기리며… 군위로 간 천주교 성직자들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교단 ‘사랑과 나눔공원’ 방문
천주교 고위 성직자들이 대거 인구 2만여명의 작은 도시 경북 군위군을 방문해 관심을 모았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소속 주교 15명은 11일 군위읍 용대리 김수환(1922~2009) 추기경의 ‘사랑과 나눔공원’을 방문했다.
11일 오전 경북 군위군 군위읍 용대리 김수환 추기경의 ‘사랑과 나눔공원’을 찾은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소속 주교들이 최광득 사랑과 나눔공원 원장 신부의 안내를 받으며 김 추기경의 생가를 둘러본 뒤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 11일 오전 경북 군위군 군위읍 용대리 김수환 추기경의 ‘사랑과 나눔공원’을 찾은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소속 주교들이 최광득 사랑과 나눔공원 원장 신부의 안내를 받으며 김 추기경의 생가를 둘러본 뒤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주교단은 최광득 사랑과 나눔공원 원장 신부,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신순식 군위부군수의 안내로 공원에 있는 김수환 추기경 기념관과 생가 등을 둘러보며 추기경 생전의 모습을 회상하고 사랑과 나눔의 정신을 기렸다.

주교단 일행이 한꺼번에 천주교 관련 현장을 찾은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천주교 관계자는 밝혔다. 김수환 추기경의 생애와 업적을 기리는 사랑과 나눔공원은 군위군이 지난 3월까지 123억원을 들여 준공, 개관했다. 나눔공원은 추모기념관과 청소년수련원으로 나뉘어 있다. 추모기념관은 전시관을 비롯해 생가, 옹기가마, 추모정원, 잔디광장, 십자가의 길, 평화의 숲 등이 있다. 청소년수련원은 9322㎡ 규모로 수련시설과 야외집회장, 운동장, 미니캠핑장, 수련의 숲 등으로 조성됐다.

전시관에는 추기경의 어린 시절부터 사제 서품, 추기경 서임 등 생애 전반에 걸친 물품과 동영상 자료, 사용했던 물품 등이 전시돼 있다. 입구에 있는 김 추기경 실물 크기의 상징조형물은 만지면 온기가 느껴지게 해 눈길을 끈다. 지금까지 천주교 신자 등 2만여명이 다녀갔다.

김수환 추기경은 이곳 생가에서 군위보통학교를 마치고 대구가톨릭대의 전신인 성유스티노신학교에 입학할 때까지 가족과 함께 어린 시절을 보냈다. 추기경은 1993년 3월 이곳을 찾아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조환길 천주교 대구대교구 교구장 대주교는 “김 추기경은 가톨릭 신자든 아니든, 진보든 보수든 가리지 않고 모든 사람들에게 존경과 사랑을 받았다”면서 “추기경의 생전 철학인 사랑과 나눔의 정신을 더욱 기리고 계승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추기경 선종 10년 앞두고 국민들과 함께할 수 있는 기념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글 사진 군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8-09-12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