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빌 게이츠 세계 기후변화 대응 이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기후변화국제위원회’ 출범
유엔 실무회의가 지난주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파리기후변화협정의 운용 규칙 마련에 실패한 가운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사(MS) 설립자 겸 기술고문 등이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사(MS) 설립자 겸 기술고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사(MS) 설립자 겸 기술고문

반 전 총장과 게이츠 MS 고문은 다음달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설립되는 ‘기후변화국제위원회’를 이끌기로 했다고 네덜란드 정부가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 위원회는 네덜란드 정부가 세계자원연구소와 협력해 운영하고, 기후변화협정 채택 글로벌센터가 공동운영자로 참여한다. 위원회는 전 세계 국가들에 기후변화 대처를 독려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세계은행(WB) 최고경영자(CEO)도 각국 정부와 민간·공공 영역을 연결해 기후제도 개혁을 촉진하는 ‘솔루션 브로커’로 위원회를 감독한다. 네덜란드 정부는 성명에서 “전 세계가 기후변화협정 채택의 필요성을 느끼기를 바란다”면서 내년 9월 기후변화에 가장 취약한 지역을 보호하기 위한 행동계획안이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반 전 총장과 게이츠 고문, 게오르기에바 CEO는 다음달 16일 네덜란드에서 기후변화국제위원회 공식 출범을 기념하는 회의를 연다. 위원회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에 반대하고 버락 오바마 전 미 대통령 시절 도입한 기후변화 관련 규정 준수를 서약한 캘리포니아주 등 미국 내 17개 주도 참여한다.

한편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구온난화로 전 세계가 “직접적인 생존 위기”에 직면해 있다면서 “지구온난화와 싸우기 위한 리더십이 결여돼 있다. 죽음의 온실가스 배출 질주에 브레이크를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닛 옐런 전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도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방법으로 “탄소세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2018-09-12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