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속 더부룩할 땐… 위 부담 최소화한 ‘베나치오’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명절 음식은 다소 기름지기도 하고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이 푸짐하게 차려 놓고 먹다 보니 과식으로 인한 소화불량으로 고생하기 쉽다. 실제 소화불량 환자 대부분이 명절 기간에 발생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동아제약 ‘베나치오’는 과식, 식체, 구역, 구토 등 소화불량 증상을 개선해 주는 액상 소화제다. 2009년 여성과 노인층을 위해 20㎖ 제품을 처음 출시한 데 이어 2012년 75㎖ 제품을 추가 발매하며 소비자 선택 폭을 넓혔다. 2015년에는 소화효소 3종과 생약성분이 함유된 효과 빠른 종합소화제 ‘베나치오 세립’을 선보이며 소화제 시장의 영역을 점차 넓혀 가고 있다. 2016년에는 베나치오 연간 판매량이 1000만병을 돌파했다.

베나치오는 의사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약국에서 구매 할 수 있다. 베나치오는 탄산이 없어 위에 주는 부담을 최소화했다. 국내 액상 소화제로는 최초로 2014년 국내 임상기관에서 ‘기능성 소화불량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4주간 임상시험을 실시했는데 소화불량 증상이 개선됐으며 식후 조기 포만감과 속쓰림, 가슴통증 등의 상복부 이상 증상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명절 때 가장 많이 찾는 의약품 중 하나가 소화제”라며 “베나치오가 소화불량 증상을 빠르고 시원하게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9-1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