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바텔레콤, 글로벌 4차 산업혁명 플랫폼 구축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온라인 무역금융 연내 150개국 서비스
글로벌 4차 산업혁명 플랫폼이 중국 무역촉진회와 한국 소이바텔레콤 주관으로 한국과 중국에서 동시에 출범한다. 비즈니스 솔루션 업체 소이바텔레콤은 전 세계 온라인 무역금융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글로벌 4차 산업혁명 플랫폼을 구축해 연말까지 150여개 국가에서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글로벌 4차 산업혁명 플랫폼은 글로벌 통합 네트워크 인증에 필요한 표준화된 소이바 기술을 가지고 있으며, 웹상에서 각 국가, 지역, 분야별로 분리돼 있는 거래를 하나로 묶어 통일해 주는 모바일 플랫폼이다. 소이바텔레콤은 글로벌 4차 산업혁명 플랫폼 서비스가 활성화될 때 1000만 중소기업 회원을 가지고 있는 중국 무역촉진회를 통해 1000만명 이상의 고용 유발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소이바텔레콤은 중국 무역촉진회 주관으로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중국 산둥성 웨이팡시에서 열리는 한·중·일 중심 일대일로 무역전시회를 공동으로 주관한다. 이를 위해 중국 무역촉진회의 10여개 대기업이 한국무역협회, 한국코트라, 한국 소이바텔레콤을 방문하고, 서울 강남구 노보텔앰베서더호텔에서 한·중 관련 기업들과 비즈니스 관계를 정립하고 출범하는 자리를 갖는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9-12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