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빅10’ 하반기 500명 뽑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채용 인원 늘려… 블라인드 면접 확대
올해 하반기 증권업계 채용문이 활짝 열린다. 증권사 ‘빅5’는 2년 연속 하반기 신입 공개채용 인원이 300명을 넘을 전망이다. ‘빅10’까지 확대하면 증권업계의 하반기 채용 규모는 500여명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주식시장 호황으로 이익이 대폭 늘어난 데다 내년부터 금융권에도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11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이달 중 채용 공고를 내고 인턴을 포함해 신입 100명, 경력 50명 등 150명 정도를 선발한다. 지난해 하반기 채용 인원 110명(신입 60명, 경력 50명)보다 대폭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하반기에 신입사원 75명을 뽑은 신한금융투자도 올해 하반기에는 채용 인원을 100명으로 늘려 잡았다.

오는 21일까지 지원서를 받는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하반기와 같은 100명을 충원한다. 삼성증권은 예년과 비슷한 60명을 선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부터 그룹 공채로 전환한 NH투자증권은 20명, KB증권은 50명을 각각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은행 계열사가 있는 증권사를 중심으로 블라인드 채용도 확대된다. 블라인드 면접은 지원자의 학벌이나 나이 등 이른바 ‘스펙’ 대신 금융 지식과 인적성 등 직무 능력을 중심으로 평가한다. 신한금융투자는 최근 몇 년 동안 중단했던 블라인드 면접을 재개하기로 했다. 한투증권도 1차 면접을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NH증권과 KB증권은 지난해부터 실무 면접을 블라인드로 진행했고, KB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온라인 면접도 고려하고 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9-12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