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LNG 전력거래량 원전의 2배… 연료비는 10배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석탄 11조 들어… 전년보다 4조 껑충
신재생 가격경쟁력까지 속도 조절 필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석탄·액화천연가스(LNG) 전력거래량이 원자력의 2배가 채 안 되지만 발전 비용은 10배 가까이 더 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21일 한국전력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발전 6사(한국중부·서부·동서·남부·남동발전, 한국수력원자력)의 전력거래량은 석탄 19만 6885GW, LNG 4만 5698GW, 원전 15만 4310GW였다. 반면 연료비는 석탄 7조 3380억원, LNG 3조 9404억원, 원전 1조 254억원이었다.

원전의 발전 비중은 30%를 넘지만 정작 연료비는 석탄·LNG의 10%에도 못 미친다.

지난해 역시 석탄·LNG·원전의 전력거래량은 각각 21만 4849GW, 3만 6209GW, 14만 1278GW로 전년과 비슷했다. 하지만 석탄 연료비는 11조 1669억원으로 전년 대비 4조원가량 훌쩍 뛰었다.

한국전력공사가 6년 만에 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한 원인 중 하나가 석탄(유연탄) 가격 급등에 있다는 점을 보여 주는 대목이다. 특히 석탄 발전 비중이 2016년과 지난해에 비슷했지만 연료 가격이 뛰면서 적자의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점이 문제다.

정부는 “에너지 전환 정책은 한전 적자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지만 연료비가 오르면 전기요금 인상 요인으로 전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0월과 12월에 ‘에너지 전환 로드맵’,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통해 월성 원전 1호기 가동 중단, 신규 원전 6기 건설 백지화 등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원전 가동 비용이 아직 저렴한 만큼 향후 신재생에너지가 가격경쟁력을 갖출 때까지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용균 한양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신재생에너지 가격이 원자력의 3배 이상인 데다 국민 세금이 투입된 보조금 지원이 큰 몫을 차지한다”면서 “신재생에너지가 경제성을 갖추기 전까지는 석탄·원전과의 적정성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9-12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