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1인 가구·독거노인에 유용…스마트홈, 사람 살리는 방향으로 진화”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갑성 연세대 도시공학과 교수
김갑성 연세대 공과대학 도시공학과 교수는 11일 “스마트홈은 이제 단순히 편리함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서 사고를 예방하고, 사람을 살리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갑성 연세대 공과대학 도시공학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갑성 연세대 공과대학 도시공학과 교수

김 교수는 이날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특히 청년 1인 가구나 독거노인 등이 늘어나면서 이 같은 역할을 하는 스마트홈의 중요성이 더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예를 들어 스마트홈에 장착된 인공지능(AI) 시스템은 치매에 걸린 노인이 갑자기 집 밖으로 나가거나 쓰러졌을 때 가족에게 바로 정보를 전송한다. 김 교수는 펜실베이니아대학교 대학원 지역경제학 박사학위를 받고, 삼성경제연구소 정책 연구센터 수석연구원을 역임했다. 현재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다음은 일문일답.

→스마트홈은 우리에게 어떤 편리함을 줄까.

-스마트홈은 집에서 깨어 있을 때뿐만 아니라 자고 있을 때까지 모든 생활에 영향을 줄 것이다. 온도, 습도, 공기 청정까지 자동시스템화돼 최적의 환경을 제공해 준다. 특히 인공지능이 스마트홈과 결합하면서 한 단계 더 발전하고 있다. 예를 들어 이전에는 TV 등 가전제품 전원을 끄려면 리모컨을 이용하거나 손뼉을 친다거나 말로 명령하거나 하는 식이었다. 인공지능이 도입되면 그것조차 할 필요가 없게 된다. 눈을 감고 몇 분 있으면 자동으로 전원이 꺼지게 설정할 수 있게 된다.

→국내 스마트홈 시장은 현재 어떤 상황인가.

-가전 회사에서 주도적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 또 에너지나 방범과 관련한 업체에서 스마트홈에 관심이 많다. 앞으로 새로 생기는 아파트에는 빌트인(붙박이형 가전)처럼 스마트홈이 구축된 경우가 일반화될 가능성이 크다.

→스마트홈을 구축하는 데 비용이 많이 들지 않을까.

-시설을 구축하는 데 돈이 들지 몰라도 길게 보면 운영비를 오히려 절감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전기를 쓰지 않을 때는 스마트홈 시스템을 통해 알아서 전원을 꺼주거나 온도를 조절해 주니 에너지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해외시장 분위기는 어떤가.

-해외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나 두바이 등 중동에서 적극적으로 스마트홈을 구축하고 있다. 일단 자본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신흥부자들이 스마트홈에 대한 선호가 크다. 구글 등 글로벌 기업들도 스마트홈에 대한 관심이 많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재 전자 제품 박람회(CES)에서도 스마트시티가 화두였다. 4차 산업혁명으로 새로운 기술이 많이 개발되는데 이것을 도시나 집에 적용시켜 보자고 시도하고 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9-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