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온천서 화재 ‘아찔’… 60명 연기 마시고 알몸 대피도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2: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큰 부상 없어… 男 탈의실서 발화 추정
11일 오전 9시 54분쯤 경북 청도 용암온천에서 화재가 발생, 60여명이 부상자가 발생했다.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불은 1층 남자 목욕탕 탈의실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지금까지 60여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들은 청도와 경산, 대구 등지의 8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모두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 가운데 2∼3살짜리 아기 2명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자 4명이 치료 중인 경북대병원 한 관계자는 “응급실로 온 환자는 모두 연기를 마신 상태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며 화상 환자는 없다”고 밝혔다.

화재 당시 콘크리트 5층 건물(1∼2층 목욕탕, 3∼5층 객실) 안에는 직원 등 100여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에 놀란 목욕탕 이용객들이 알몸으로 대비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자칫하면 지난해 말 충북 제천 목욕탕에서 발생한 화재로 29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친 대형 참사로 이어질 뻔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다중이용시설이라는 점을 감안해 화재 발생 10분 뒤 대응 2단계를 내렸다. 또 현장에 소방차 30대와 헬기 2대 등을 보내 오전 10시 40분쯤 불을 껐다.

청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8-09-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