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에 유독 문턱 높이는 대학가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익대 이어 국민대도 설치 무산 위기
학생처장 “특정국가 문제 일으킬 우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모습을 형상화한 ‘소녀상’이 유독 대학에서 환영받지 못하고 있다. 학교 측은 일본인 학생과의 학내 ‘외교적 분쟁’을 우려하며 건립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고 있는 것이다.

11일 국민대에 따르면 이 학교 재학생 20명으로 구성된 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 ‘세움’은 지난 4월부터 소녀상 건립을 추진해 왔다. 활동 5개월 만에 목표액 2000만원의 80%인 1600만원이 모금됐다. 건립 시점은 ‘학생독립운동기념일’인 오는 11월 3일로 정했다.

하지만 소녀상 건립은 학교 측이 반대 입장을 내놓으며 제동이 걸렸다. 이 학교 김인준 학생처장은 교내 소녀상 설치 허가 여부를 묻는 학생에게 “국제적 교류와 연구 활동이 필요하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특정국가에 대한 문제를 야기시킬 수 있는 소녀상 설치는 허가할 수 없다”는 내용의 서신을 보냈다. 소녀상이 대학의 국제화 추진에 걸림돌이 된다고 판단한 것이다. 논란이 커지자 국민대 측은 “학생처장의 개인 의견일 뿐”이라면서 “학생들이 소녀상 건립 신청을 공식적으로 하면 정식으로 논의할 계획”이라며 한발 물러섰다.

앞서 지난 3월 ‘서울시 마포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도 홍익대 정문 앞에 소녀상 건립을 추진했으나 학교 측의 반대로 무산됐다. 결국 소녀상은 장소를 바꿔 마포중앙도서관 앞에 설치됐다.

당시 홍익대 측은 “특정 국가 국민이 거부감을 표하는 조형물을 설치하는 것은 대학의 국제화 노력과 그 결과를 부정하고 훼손하는 행위”라며 난색을 보였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8-09-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