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가대교에서 음주난동… 실탄 발사해 제압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가대교에서 음주난동… 실탄 발사해 제압 술을 마신 채 트레일러 차량을 몰고 부산과 경남 거제를 잇는 거가대교 구간에서 난동을 부린 50대 운전자 김모씨가 5시간 만에 경찰에 제압됐다. 경찰은 순찰차를 들이받으며 운전을 멈추지 않자 트레일러 운전석 앞바퀴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 후 도주하는 김씨를 붙잡았다. 김씨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지입차 화물기사로 생활이 어렵다”고 범행 동기를 진술했다. 사진은 경찰특공대가 투입되는 폐쇄회로(CC)TV 영상.  부산 연합뉴스

▲ 거가대교에서 음주난동… 실탄 발사해 제압
술을 마신 채 트레일러 차량을 몰고 부산과 경남 거제를 잇는 거가대교 구간에서 난동을 부린 50대 운전자 김모씨가 5시간 만에 경찰에 제압됐다. 경찰은 순찰차를 들이받으며 운전을 멈추지 않자 트레일러 운전석 앞바퀴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 후 도주하는 김씨를 붙잡았다. 김씨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지입차 화물기사로 생활이 어렵다”고 범행 동기를 진술했다. 사진은 경찰특공대가 투입되는 폐쇄회로(CC)TV 영상.
부산 연합뉴스

술을 마신 채 트레일러 차량을 몰고 부산과 경남 거제를 잇는 거가대교 구간에서 난동을 부린 50대 운전자 김모씨가 5시간 만에 경찰에 제압됐다. 경찰은 순찰차를 들이받으며 운전을 멈추지 않자 트레일러 운전석 앞바퀴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 후 도주하는 김씨를 붙잡았다. 김씨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지입차 화물기사로 생활이 어렵다”고 범행 동기를 진술했다. 사진은 경찰특공대가 투입되는 폐쇄회로(CC)TV 영상.


부산 연합뉴스
2018-09-1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