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엔진 열어” vs “나 때부터 회복” 트럼프·오바마 경제성과 놓고 설전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2: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간선거 앞두고 공화·민주 대리전 양상
NYT “오바마때 회복, 트럼프때 더 상승”
미국의 전·현직 대통령이 지난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4.2% 성과를 놓고 서로 자신의 공(功)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공화·민주 양당의 공치사가 두 전·현직 대통령 간 대리전으로 노출되는 모양새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얼굴)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2016년 대선에서 민주당이 이겼다면 당시 1% 안팎에서 줄어들던 GDP 성장률이 4.2%가 아니라 마이너스 4%가 됐을 것”이라며 “나는 규제 완화와 감세로 멋진 성장 엔진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어 “GDP 성장률(4.2%)이 실업률(3.9%·8월 기준)보다 높게 나온 건 100여년 만에 처음 아닌가”라고 자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오른쪽) 전 대통령의 실명을 언급하며 한발 더 나갔다. 그는 “오바마는 ‘트럼프 대통령이 GDP 성장률 4%를 달성하려면 마법 지팡이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4.2% 달성으로 마법 지팡이를 가졌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 성과를 과시하는 이유는 오바마 전 대통령에 대한 일종의 역공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7일 “여러분이 지금 경제가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 들을 때 이 회복세가 언제부터 시작됐는지 기억하자”면서 “일자리 숫자가 나올 때 공화당은 그것이 기적이라 말하고 있지만 그런 일자리 숫자는 2015∼2016년에도 같았다”고 말했다.

미 언론은 누구의 손도 일방적으로 들지는 않았다. 뉴욕타임스(NYT)는 오바마 전 대통령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추락한 미국 경제를 회복세로 돌려놨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더 상승시켰다고 분석했다. NYT는 트럼프의 집권 19개월간 일자리 358만개가 창출됐지만, 오바마의 집권 마지막 19개월간 생겨난 일자리도 396만개라고 지적했다. 다만 최근 기간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기록한 건 오바마 집권 당시인 2014년 3분기의 4.9%라고 전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9-12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