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와 함께 입국한 외국인 30명 행적 묘연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2: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빠른 소재 파악이 확산 여부 변곡점 될 듯
의심 증상 10명 중 8명 최종 검사 음성 판정
확진환자 탔던 택시 승객 신원 모두 확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 환자 대부분이 음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보건 당국이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한 외국인 115명 중 연락이 닿지 않는 30명의 소재를 파악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밀접 접촉자 21명과 일상 접촉자 408명 등 429명의 접촉자 중 이들의 행적만 베일에 가려진 상태여서 빠른 소재 파악이 메르스 확산 여부를 가를 변곡점이 될 전망이다. 다행히 공항에서 메르스 환자를 태운 리무진 택시의 승객 명단은 보건 당국이 전원 확보했다.

1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메르스 환자 A(61)씨와 접촉한 사람 중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은 10명 중 8명(밀접 접촉자 1명, 일상 접촉자 7명)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밀접 접촉자는 모두 21명이다. 탑승객 8명, 항공기 승무원 4명,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 검역관 1명, 출입국 심사관 1명, 가족 1명, 택시 운전사 1명, 휠체어 도우미 1명 등이다. 승무원은 인천의 격리시설에서, 나머지는 모두 서울, 경기, 광주, 부산 등의 자택에서 격리 중이다. 이들은 메르스 최대 잠복기인 14일 동안 격리된다.

일상 접촉자는 이날 오후 2시 기준으로 전날보다 9명이 줄어든 408명이 됐다. 출국자 10명과 입국불허자 1명 등 총 11명이 빠지고 서울대병원 보안요원 1명, 항공사 협력업체 직원 1명 등 2명이 추가됐다. 이들은 규정상 격리되지 않지만 공무원 등 지정된 담당자에게 매일 건강 상태를 전화로 보고해야 하는 ‘능동형 감시’ 대상이다.

메르스 환자를 태웠던 리무진 택시 승객 신원을 모두 확보해 조사를 시작했다. 보건 당국은 A씨가 하차한 뒤 택시 기사가 밀접 접촉자로 격리되기 전까지 해당 택시에 탑승했던 승객의 카드 결제 내역 24건을 확인했다. 현금으로 결제한 승객은 없었다. 카드 내역 22건에 해당하는 승객 25명은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왔다.

A씨가 탑승했던 비행기로 출국한 탑승객 중 밀접 접촉자 좌석 탑승객 19명의 명단도 확보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법무부의 협조를 받아 입국 심사할 때 검역 확인증을 확인하고 입국시킬 예정”이라고 전했다. 쿠웨이트 숙소에서 A씨와 접촉한 동료는 61명이다. 밀접 접촉자가 13명, 일상 접촉자는 48명이다. 이 가운데 밀접 접촉자 9명, 일상 접촉자 10명은 검사 결과 메르스 음성으로 밝혀졌다.

문제는 소재 파악이 되지 않는 외국인 30명이다.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경찰과 출입국사무소, 법무부, 외교부 등 가용 채널을 총동원해 연락처 확보와 접촉에 주력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외국인 여행자는 국내 휴대폰이 없고 일부는 숙소 이름만 적어둔 상태여서 호텔을 통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9-1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