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들 “감염 우려되는데… 마스크 착용 지침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안감 호소하는 항공사 직원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자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검역이 강화되고 있지만, 공항에 상주하는 항공사 및 협력사 직원들은 감염 예방을 위한 별다른 지침을 받지 못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협력사 직원 “매뉴얼 없어… 3년 전과 똑같아”

특히 승객들을 1차적으로 응대하는 승무원들은 감염의 위험에 노출돼도 특별한 대응 방법이 없다고 토로한다. 국내 항공사의 한 승무원은 “기내식 쟁반과 음식을 맨손으로 걷고, 그 손으로 또 다른 승객을 응대하고 우리도 밥을 먹는데, 이 과정에서 감염이 우려될 때가 많다”면서 “마스크나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서비스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상 업무를 담당하는 협력사 직원들도 “메르스 환자가 나왔는데도 사측은 관련 안내나 매뉴얼을 제공하지 않고 있다”면서 “2015년이나, 지금이나 대응이 없기는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한 협력사 직원은 “손을 잘 씻으라는 이야기만 들었는데 감기 기운만 있어도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는 “마스크 착용, 유니폼 소독 등 승무원 및 공항 상주 직원에 대한 안전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전문가 “서비스 직종도 마스크 착용 필요”

광범위한 공항 업무 특성상 메르스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하지 않은 사람까지 위험군으로 분류하긴 어렵다. 그러나 마스크 착용 등 예방에 더 적극 나서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공항이나 기내는 인플루엔자 등 호흡기 감염병의 확산 루트가 되는 경우가 많아 마스크 지급 등 예방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유행이 극심하면 서비스 직종이라 해도 마스크 착용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18-09-1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