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북·미 소통 원활해질 때까지 중재”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3: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미 긴장 해소에 집중 노력할 것”
한반도 운전·비핵화 촉진자 역할 강조
美 대북대표에 “북미 대화 잘 살려달라”
美 대북 특별대표 만난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지난달 23일 임명된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10일 한국에 입국해 사흘간 머물다 12일부터 중국과 일본을 방문한다.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美 대북 특별대표 만난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지난달 23일 임명된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10일 한국에 입국해 사흘간 머물다 12일부터 중국과 일본을 방문한다.
청와대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친서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2차 정상회담을 요청한 것에 대해 백악관이 10일(현지시간) 공식 화답하면서 ‘한반도 운전자’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이 또 한 번 부각됐다.

문 대통령은 11일 국무회의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기본적으로 북·미 협상으로 해결돼야 할 문제”라면서도 “북·미 간 대화와 소통이 원활해질 때까지는 우리가 중재하고 촉진하는 노력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비핵화 촉진자’ 역할을 자임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통화에서 “북한과 미국을 대표하는 협상가, 치프 네고시에이터(chief negotiator)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특사단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화 메시지를 보낸 것도 같은 맥락이다.

문 대통령은 선(先) 비핵화리스트 제출과 선 종전선언을 놓고 기싸움을 벌이다가 헝클어진 북·미 협상과 관련, ‘톱다운’ 방식 빅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핵 폐기를 실행해야 하고 미국은 상응하는 조치로 여건을 갖춰 줘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70년 적대 관계에서 비롯된 깊은 불신을 걷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3차 남북 정상회담 또한 한반도 비핵화의 결정적 모멘텀을 만드는 데 무게를 두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 간 군사적 긴장과 적대 관계 해소에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큰 걸음을 내딛는 결정적 계기로 만들고, 북·미 대화의 교착도 풀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접견한 자리에서도 “비핵화 과정에서 우리 정부가 가능한 모든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면서 “최근 특사단 방북으로 북·미 간 대화 분위기가 다시 고조되는 기회를 잘 살려 비핵화 대화에서 성공적 결과를 거두어 달라”고 당부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다음주 평양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9-12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