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징역형 구형에 “미안하지만 난 무죄”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17: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웹툰 작가 윤서인씨. 윤서인씨 페이스북 화면 캡처

▲ 웹툰 작가 윤서인씨.
윤서인씨 페이스북 화면 캡처

경찰의 물대포 진압으로 투병하다 숨진 백남기 농민의 유족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웹툰작가 윤서인씨와 김세의 전 MBC기자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윤씨는 재판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내 만화는 진실이다. 선고에서 무제가 될 것을 확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전 기자는 페이스북에 구형 기사를 링크했을 뿐 다른 언급은 하지 않았다.

검찰은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열린 윤씨와 김씨의 결심공판에서 두 사람에게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김세의(왼쪽) 전 MBC 기자와 윤서인 만화가  MBC 캡처

▲ 김세의(왼쪽) 전 MBC 기자와 윤서인 만화가
MBC 캡처

이들은 2016년 10월 백씨가 위독한 상황인데도 그 딸이 해외 휴양지에서 휴가를 즐겼다는 허위 사실을 담은 그림과 글을 인터넷 사이트와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윤씨는 자유경제원 인터넷 사이트에 연재하던 한컷만화 ‘자유원샷’ 111화에서 “아버지는 중환자실 침대에, 나는 휴양지 리조트 썬베드에”라는 내용을 다뤘다.

윤씨는 최후 진술에서 “(유족들을) 개인적으로 모르고 비난할 의도가 없었다”며 “시사만화가로서 그 정도 만평은 할 수 있는 것이 자유 대한민국의 기본적 권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씨도 구형에 앞선 피고인 신문에서 “(SNS에 올린 글은) 일종의 감상, 감정이었다”며 “언론에 보도되지 않은 새로운 사실을 적시하지도 않았다”고 항변했다.

재판부는 다음달 26일 두 사람의 선고 공판을 연다.
윤서인 페이스북. 2018.9.11

▲ 윤서인 페이스북. 2018.9.11

윤씨는 재판이 끝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재판 후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윤씨는 “내 만화는 재판 과정에서 오히려 100% 진실임이 밝혀졌다. 재판을 하면 할수록 너무 진실이어서 나도 깜짝 놀랐다”며 “부랴부랴 내 혐의 내용에서 허위사실 부분이 삭제되고 사실 적시에 관한 명예훼손으로 바뀌어 있는데 이걸로 나한테 감옥에 가라니…”라고 적었다.

윤씨는 “미안하지만 난 선고에서 무죄가 될 것을 확신한다. 난 잘못되지 않았다”며 “아무리 미친 세상이라도 이걸로 만화가를 감옥에 보내지는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