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양념’ 전략…시코르, 신세계百 여성복 코너에 입점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15: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세계백화점이 운영하는 화장품 편집매장 ‘시코르’가 백화점을 떠나 가두 점포로 진화한데 이어 다시 백화점 안으로 들어왔다. 이번에는 양념처럼 고객의 눈길을 끄는 ‘스파이스 MD’ 전략을 앞세워 차별화에 나섰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신세계백화점은 ‘시코르’가 오는 12일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5층 여성복 영캐주얼 매장에 15호점을 문연다고 11일 밝혔다. 기존에 화장품 매장들이 백화점 1층에 모여있었던 것에 비하면 이례적인 행보다.

신세계 측은 백화점 마케팅 전략의 일환인 ‘스파이스 MD’ 구성이라는 설명이다. 스파이스 MD란 마치 양념을 치듯 다른 장르의 브랜드를 같은 층에 입점시킴으로써 고객의 주의를 환기하고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2016년 매장을 리뉴얼하면서 4층 여성복과 신발 매장에 서점인 ‘반디앤루니스’와 전통 차 전문점인 ‘티콜렉티브’를, 6층 남성복 매장에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베키아에누보’를 각각 입점시켰다. 9층 생활전문관에도 생활용품 브랜드 ‘자주’와 협업한 식당 ‘자주테이블’을 운영해 매출이 평균 20% 이상 상승하는 등 재미를 봤다.

오프라인 유통채널 사이의 경쟁이 점차 치열해지고, 단순히 입점 브랜드나 상품만으로 차별화를 하기가 어려워지면서 업계에서 저마다 고객의 관심을 돌릴 수 있는 독특한 전략 모색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은영 신세계백화점 시코르 팀장은 “서로 다른 성격으로 매장을 구성하는 스파이스 매장의 경우 해당 브랜드는 물론 주변 매출도 끌어올리는 효과가 있다”면서 “시코르의 입점으로 여성복 매장에도 시너지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신세계 강남점의 두번째 시코르 매장인 만큼 기존 매장과의 차별화도 필요했다는 분석이다. 파미에스트리트에 위치한 첫번째 시코르 매장이 166평 규모의 대규모 점포인 반면, 이번에 새로 개장하는 시코르는 약 23평 규모의 작은 점포다. 신관 에스컬레이터 앞 자투리 공간에 마련됐다. 이에 따라 상품 구성을 대폭 줄이고, 쉽게 집어갈 수 있는 상품들로 구성된 ‘뷰티 투 고’ 코너를 새롭게 배치했다. 이 같은 매장 특성상 수많은 화장품 브랜드들이 집중돼있는 1층보다 20~30대 여성이 많이 방문하는 5층에 자리잡아 작은 공간으로도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