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6가구 대단지, 전가구 중소형 설계 ‘양지 휴앤림 서해그랑블’ 주목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15: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2 경부축 주거벨트로 떠오르고 있는 경기도 용인 양지면에 중소형 주택형으로만 구성된 대단지 아파트가 나와 눈길을 끈다.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양지리 일대에서 조합원을 모집하고 있는 양지 휴앤림 서해그랑블이 그 주인공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2 경부축 주거벨트로 떠오르고 있는 경기도 용인 양지면에 중소형 주택형으로만 구성된 대단지 아파트가 나와 눈길을 끈다.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양지리 일대에서 조합원을 모집하고 있는 양지 휴앤림 서해그랑블이 그 주인공이다.

제2 경부축 주거벨트로 떠오르고 있는 경기도 용인 양지면에 중소형 주택형으로만 구성된 대단지 아파트가 나와 눈길을 끈다.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양지리 일대에서 조합원을 모집하고 있는 양지 휴앤림 서해그랑블이 그 주인공이다.

지하 2층~지상 29층, 전용면적 59~84㎡ 1286가구의 매머드급 규모인데다 전 가구 중소형 설계로 사업 안전성도 뛰어나 주택 수요자들의 관심을 끈다.

양지 휴앤림 서해그랑블의 가장 큰 특징은 전 주택형이 전용면적 85㎡ 이하 중소형으로만 구성됐다는 점이다. 양지 휴앤림 서해그랑블과 같은 중소형 대단지 아파트는 주택시장에서 ‘베스트 셀러’로 각광받고 있다. 분양과 거래가 잘되는 데다, 가격 상승률도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이다. 설계와 시공 기술의 발달로 내부 공간과 구조도 웬만한 중대형 못지 않다.

이 때문에 중소형은 주택시장에서 거래가 잘된다. 국토교통부의 지난 1년간 전국 아파트 면적별 매매거래량을 살펴보면 중소형 평형대 아파트가 가장 많은 거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거래량이 85㎡ 이상 중대형 아파트의 2배에 이를 정도다. 건설사들이 전용 59㎡ 평형을 대거 공급하면서 41~60㎡ 소형 평형의 거래량도 부쩍 증가했으며 높은 청약경쟁률도 기록 중이다.

중소형이 인기를 끄는 것은 주된 수요층인 1∼2인 가구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청 조사결과 1인 가구수는 2000년 222만 가구에서 2015년 520만 가구로 급증했으며 2035년엔 760만 가구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자녀 1명만 둔 핵가족이 증가한 점도 중소형 아파트 인기의 한 배경으로 꼽힌다.


양지 휴앤림 서해그랑블은 또 단지 안에 초등학교과 중학교를 품고 있는 ‘학세권’ 아파트다. 학세권 아파트는 경기 부침에 크게 흔들리지 않고 안정적인 인기를 이어가는 사례가 많다는 점에서 주택시장의 ‘스테디 셀러’로 불린다. 신규 분양시장은 물론, 기존 매매시장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교육시설이 밀집돼 있는 아파트의 경우 학교보건법에 따라 유해업소가 차단되기 때문에 자녀교육에 관심이 많은 학부모가 몰리면서 집값 상승률이 높다는 특징을 보인다.

교통여건도 좋다. 단지 인근을 지나는 영동고속도로, 42ㆍ45번 국도 등을 이용하면 용인시 안팎은 물론 서울 강남과 수원ㆍ이천ㆍ성남ㆍ광주 등 인접 지역으로 이동이 쉽다. 특히 서울까지는 30분대면 이동이 가능하다.

앞으로 교통여건은 한층 더 좋아질 전망이다. 서울세종고속도로(제2 경부고속도로)와 제2 수도권외곽순환고속도로가 2020년대 초반에 개통될 예정인데다 57번 국도(오포~포곡)와 양지~포곡 고속화도로 등의 도로 신설이 진행 중이다. 주변 개발호재도 풍부해 단지 인근에 용인국제물류단지, 양지유통업무단지, 한화 테크노밸리, 송문산단 산업육성단지, 송문커피테마단지 등의 조성이 추진되고 있다.

양지 휴앤림 서해그랑블은 대규모 단지에 걸맞은 특화 설계가 적용될 예정이다. 우선 전 가구 모두 수요자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 85㎡ 이하 중소형으로, 채광과 환기에 우수한 3베이와 4베이 구조와 평면으로 설계됐다. 단지 안에는 피트니스 센터, 실내 스크린 골프장, GX룸, 다양한 커뮤니티시설이 설치되고 자전거 도로, 산책로 등도 갖춘다.

사업 안정성 역시 뛰어나 이 아파트는 용인지역 최초로 지자체로부터 조합원 모집 신고 필증을 받은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다. 2016년에는 지구단위계획 결정 고시까지 받아 부지 확보 문제도 해결됐다.

착한 가격으로 양지 휴앤림 서해그랑블은 공급가를 주변지역 전셋값 수준인 3.3㎡당 600만원 대로 책정했다. 이는 용인지역의 10년 전 분양가 수준으로 서울의 평균 전셋값(3.3㎡당 1393 만원)은 물론 용인 전셋값(3.3㎡당 832 만원)보다도 싸다. 경기도 민간 아파트 평균 분양가(3.3㎡당 1306만원)의 절반 수준에 해당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