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난민 캐나다서 13살난 중국 소녀 살해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18: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리아 난민이 캐나다에서 13살 난 중국 소녀를 살해한 사건으로 캐나다뿐 아니라 중국 이민사회가 들끓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11일 지난해 7월 밴쿠버 버나비의 공원에서 당시 캐나다에 이주한 지 석 달 된 시리아 난민 이브라힘 알리(28)가 마리사 선(13)을 살해했다고 보도했다.
마리사 선. 출처:marrisashen.org

▲ 마리사 선. 출처:marrisashen.org

캐나다 경찰은 알리에 대해 10일(현지시간) 1급 살인 혐의를 적용하고 그가 난민이란 사실을 일반화해 인식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당국은 “캐나다에 온 난민은 열심히 일하는 시민들로 캐나다에서 매우 행복해 하고 있다”며 “이번 살인 사건은 있는 그대로 하나의 개별 사건으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용의자와 피해자는 서로 전혀 아는 사이가 아니라며 종교적 이념은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선은 2017년 7월 19일 새벽 1시경 버나비 센트럴 공원에서 사체로 발견됐다. 14개월 동안 사건을 조사하던 사법 당국은 약 2주 전 알리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이번 살인사건 조사에는 300명의 경찰이 동원됐고 2000여명이 용의선상에 올라 조사를 받았다.

캐나다 경찰은 피해자의 이름을 딴 ‘marrisashen.org’란 인터넷 사이트를 개설하고 사건에 대한 조그마한 단서라도 얻기 위해 노력했다. 선은 2017년 7월 18일 오후 6시에 버나비 아파트를 떠나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 카메라에 찍혔다. 이어 6시 9분에 팀 호튼이란 커피전문점에 들어섰으며 7시 37분 쓰레기를 정리하고 카페를 나서는 것이 마지막 모습이었다. 그리고 약 6시간 뒤 근처 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선의 가족들은 그녀가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중국으로 여행을 떠나기 직전 죽음을 맞이했다며 “여행은 결코 떠날 수 없게 됐다”며 슬퍼했다. 이어 “우리는 선이 행복하게 자라는 모습을 지켜보는 행복을 박탈당했고 그녀의 사랑스러운 웃음을 더 이상 볼 수 없다”며 애통해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