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비밀정원 잇는 불꽃놀이로 음원 차트 1위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1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M엔터테인먼트 제공

▲ WM엔터테인먼트 제공

정원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불꽃놀이’로 돌아온 걸그룹 오마이걸이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11일 오전 11시 기준 벅스 실시간 차트에서는 전날 공개된 오마이걸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리멤버 미’(Remember Me)의 타이틀곡 ‘불꽃놀이’가 1위를 차지했다. ‘불꽃놀이’는 지난 10일 오후 8시 이 차트 1위에 오른 이후 정상을 지키고 있다.

‘불꽃놀이’는 까만 하늘을 수놓는 불꽃놀이로 기억되는 소녀들의 추억을 담은 곡으로 오마이걸의 전작 ‘비밀정원’을 작업했던 작곡가 스티븐 리와 샤이니, 보아, 소녀시대의 곡을 작업했던 스웨덴 히트작곡가 캐롤라인 거스타브슨이 완성시킨 곡이다. 눈을 감으면 마법처럼 시작되는 가슴 벅찬 감동과 역동적인 비트가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점이 특징이다.
WM엔터테인먼트 제공

▲ WM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마이걸은 앞서 지난 10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진행된 컴백 쇼케이스를 열고 ‘불꽃놀이’와 수록곡 ‘메아리’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리더 효정은 “8개월 만의 완전체 컴백이다. 색다른 콘셉트를 보여드리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지호는 “데뷔 장소에서 컴백 쇼케이스를 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승희는 “사실 어제 잠을 잘 못 잤다. 그만큼 설?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첫 무대에서는 오마이걸의 콘셉트 변화가 눈에 띄었다. 기존에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면이 극대화됐다면 ‘불꽃놀이‘에서는 걸크러시를 유발하는 강인한 소녀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지호는 “그동안 보여주지 않은 것들 중 하나가 강인한 소녀다”라며 “여기에 아련하고 감성적인 오마이걸의 색을 녹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활동을 통한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엔딩 요정이 되고 싶다”는 소망이 나왔다. 승희는 “불꽃놀이는 어떤 행사이든 맨 마지막에 터지지 않나. 그 불꽃처럼 화려하게 마지막을 장식하고 싶다”면서 신곡 ‘불꽃놀이’에 빗댄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오마이걸은 11일 SBS MTV ‘더쇼’를 통해 첫 컴백 무대를 갖고 팬들과 만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