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모른다”고 답한 버스기사 입에 버스카드 쑤셔넣으며 폭행한 승객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1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스기사가 길을 모른다고 하자 화를 내며 버스카드를 기사 입에 쑤셔넣고 폭행한 승객이 경찰에 입건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A(72)씨를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광주 북구 동림동을 지나던 시내버스에 탄 뒤 버스기사 B(56)씨 입에 버스카드를 쑤셔 넣고, 멱살을 잡는 등 2주 간의 치료를 요하는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버스기사에게 길을 물어봤으나 모른다고 답했다는 이유로 이 같은 폭행을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시내버스 내부 블랙박스 등을 조사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