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비아 뉴턴 존 세 번째 유방암 “마리화나로 이겨내고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09: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이터 자료사진

▲ 로이터 자료사진

왕년의 팝스타 올리비아 뉴턴 존(70)이 세 번째 암 진단을 받았다면서도 “또다시 암과의 싸움을 이겨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영화 ‘그리스’에 존 트라볼타와 함께 열연했던 뉴턴 존은 호주 TV 쇼 ‘선데이 나이트’에 출연해 지난해 등 아래쪽에 종양이 발견돼 척추로 전이될 수 있는 유방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현재 마리화나와 천연 치료 방법을 방사능 치료와 병행하고 있으며 천연 치료가 “진짜 잘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26일 70회 생일을 맞는 그녀는 “난 (암과) 싸우는, 아, 싸운다고 말하면 안되지, (암과의) 여정에 있는 수백만 가운데 한 명인데 많은 사람들이 싸움으로 본다. 그게 여러분의 특권인데, 난 사명의 일부라고 본다. 난 이겨낼 것이라고 믿으며 그게 내 목표”라고 말했다.

1992년 첫 암 진단을 받았던 뉴턴 존은 멜버른에 자신의 이름을 딴 암 연구 센터를 설립하는 등 암 치료 전도사로 활동했지만 2013년 암이 재발했다고 털어놓았다. 뉴턴 존은 호주도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처럼 마리화나의 의학적 치료를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내 꿈은 호주에서도 곧 암환자들과 암으로 고통 받는 이들이 마리화나를 구입할 수 있는 날이 오는 것이다.”

네 차례나 그래미상을 수상했던 그녀는 좌절하는 순간도 있었지만 “내겐 믿기지 않는 경력이 있으며 불평할 일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