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은 만큼 돌려드려요”… 충남 당진 할머니들 통 큰 기부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석올미영농조합, 市에 한과·약과 전달
2012년 창립, 정부서 인건비 지원받아와
충남 당진시 백석올미영농조합 대표 김금순(가운데)씨가 10일 심병섭(왼쪽) 당진 부시장에게 어려운 이웃에게 나눠 주라며 한과와 약과를 전달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당진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충남 당진시 백석올미영농조합 대표 김금순(가운데)씨가 10일 심병섭(왼쪽) 당진 부시장에게 어려운 이웃에게 나눠 주라며 한과와 약과를 전달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당진시 제공

“명절을 앞두고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눠 주려고 할머니들이 꼬박 이틀에 걸쳐 한과와 약과를 만들었답니다.”

평균 75세 할머니들이 만든 충남 당진시 ‘백석올미영농조합’ 대표 김금순(68)씨는 10일 시에 수백만원 상당 한과와 약과를 전달하고 이렇게 말했다. 또 “조합이 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뒤 정부에서 직원 일부 인건비를 지원받는데 그만큼을 사회에 돌려주자고 뜻을 모으고 실천했다”며 웃었다.

대부분 할머니인 당진시 순성면 백석리 부녀회는 겨울철 농한기에 돈벌이가 되는 일을 찾아보자고 의기투합한 끝에 2012년 9월 조합을 창립했다. 고민 끝에 10만 그루나 되는 마을 매실을 활용하기로 했다. 1인당 200만원씩 출자하고 정부로부터 3억원을 지원받아 한과 공장을 세웠다. 빼어난 솜씨를 뽐내는 할머니들의 작품은 인기 짱이었다.

자신감을 얻은 할머니들은 약과, 조청, 장아찌 등으로 상품을 넓혔다. 여기에 한지 만들기, 쑥개떡 만들기, 고구마 캐기 등 체험활동을 도입하자 마을 방문객도 급증했다. 첫해 9400만원이던 매출액은 지난해 7억 6000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할매들의 반란’이라고 불릴 만했다. 33명으로 출발한 조합원은 ‘대박’에 놀라 추가 가입한 주민과 귀농인까지 합쳐 이젠 59명으로 늘어났다.

조합은 마을공동체를 다지는 밑거름이다. 할머니들이 함께 일하며 행복해하고, 직접 기른 농산물을 정직하게 전통 식품으로 만들어 젊은이들에게 공급하는 게 목표다.

김씨는 “마을에서 기른 질 좋은 콩과 고추 등을 학교급식으로 공급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조합이 더 잘 되면 사회에 더 많은 것을 돌려주고 싶고, 마을 할머니들이 함께 모여 살면서 서로 의지하고 행복을 키울 수 있는 실버타운도 짓고 싶다”며 입을 앙다물었다.

당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8-09-11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