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장애인경기기능대회 울산서 개막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0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에 사는 구족화가 최태웅씨. 고용노동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천에 사는 구족화가 최태웅씨.
고용노동부 제공

인천에 사는 최태웅(왼쪽·38)씨는 태어난 지 한 달 만에 연탄가스를 맡고 뇌성마비 1급 판정을 받았다. 어려서부터 화가가 꿈이었던 최씨는 장애인문학 전문지인 ‘솟대문학’에 시를 쓰는 등 예술가적인 소질을 뽐냈다. 그러나 가정에 어려움이 찾아왔고 그의 꿈도 끝나는 듯했다. ‘이대로 죽을 수 없다’는 생각에 최씨는 경인자립센터를 알아보게 됐고 그곳에서 미술을 시작했다. 물감, 붓, 스케치북이 그에게 주어졌을 땐 감격스러워서 며칠을 울었다고 한다. 이번에 열리는 기능경기대회를 넘어 세계적인 구족화가가 되는 게 꿈이다.

최씨처럼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 있는 장애인들의 실력을 겨루는 장이 펼쳐진다. 고용노동부는 11~14일 울산에서 장애인 고용 촉진과 인식 개선을 위한 제35회 전국장애인경기기능대회가 열린다고 10일 밝혔다. 가구제작·귀금속공예·나전칠기 등 20개 정규 직종과 자전거조립·번역·보석가공 등 시범 직종 11개, 그림·e스포츠·한지공예 등 레저·생활기능 직종 9개 종목이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09-11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